사회

아시아경제

신도 9만명 대형교회 목사, 알고보니 지하철역에서 몰래..

온라인이슈팀 입력 2015. 05. 10. 00:02 수정 2015. 05. 10. 00: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울 강남의 한 대형교회 목사가 지하철역에서 여성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지하철역에서 여성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서울의 한 대형교회 목사 A(3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4시10분께 서울역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면서 앞에 선 여성들의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신도가 9만 명이 넘는 서울 강남지역의 한 유명 대형교회 목사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당시 현장을 순찰 중인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서울 지하철경찰대 경찰관은 SBS와의 인터뷰에서 "짧은 치마 입은 아가씨 치마 밑에 바짝 (휴대전화를) 대서 동영상을 찍어 체포했다"고 말했다.

대형교회 목사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성적 충동을 잘 조절하지 못해 1년 반 전부터 약물을 복용했지만 최근 스스로 끊었다가 범행하게 됐다며 후회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교회 관계자는 "사실이라면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교회 차원에서 가장 빠르게, 적절하게 취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경찰은 대형교회 목사 A씨를 조사하고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