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삼성 "이재용 재단 이사장 선임, 상속·경영권 확보와 무관"

장시복 기자 입력 2015.05.15. 17:05 수정 2015.05.15. 17:0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단 운영공백 최소화 위한 조치..재단에 대한 추가 증여도 없을 것"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재단 운영공백 최소화 위한 조치…재단에 대한 추가 증여도 없을 것"]

"재단을 우회 상속에 이용할 계획은 전혀 없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삼성생명공익재단·삼성문화재단 이사장 선임과 관련, 일각에서 '상속 및 지배력 확보 등을 위한 사전 정지 작업 아니냐'는 시선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 삼성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했다.

삼성 고위관계자는 15일 "이번 이 부회장의 재단 이사장 선임은 상속이나 경영권 확보 등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일축했다.

시장 일부에선 이건희 회장이 보유한 삼성생명과 삼성전자 등 계열사 지분을 향후 증여나 상속시 이 부회장에게 직접 하지 않고, 공익재단에 출연함으로써 상속세를 내지 않고, 재단을 통해 안정적인 우호지분을 유지할 것이라는 관측들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 고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증여나 상속시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정확히 세금을 낼 계획이다"며 "공익재단을 상속의 수단으로 절대 사용하지 않을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이 삼성전자·삼성생명 등 계열사 지분을 추가로 사들여 오너 일가의 지배력을 강화하려는 복안 아니냐는 일부 지적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재단이 계열사 주식을 추가로 취득할 계획이 없다"며 "모든 상속 관련 절차는 투명하고 정당하게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문화재단은 △삼성생명 4.7% △삼성화재 3.1% △제일모직 0.8% △삼성SDI 0.6% △삼성증권 0.3%△삼성물산 0.1% 등 여러 삼성 계열사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생명공익재단도 삼성생명 지분 2.2%를 보유 중이다.

현재 삼성생명의 최대주주는 이 회장으로 20.76%를 보유하고 있고 제일모직 지분(19.34%) 등을 포함하면 이미 40% 이상이어서 두 재단의 지분(6.9%)이 경영권 확보와는 관련성이 없다는 것이 삼성 측 설명이다.

삼성은 이번 인사가 전임 재단 이사장인 이 회장 와병에 따른 운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두 재단은 "이재용 신임 이사장이 재단의 설립 취지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며 "삼성그룹의 경영 철학과 사회 공헌 의지를 계승·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시복 기자 sibokism@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