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재용, 삼성생명공익재단·삼성문화재단 이사장 선임.."그룹 승계 초읽기"

입력 2015.05.16. 01:57 수정 2015.05.16. 01: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건희 회장이 맡던 직책

[서울신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그동안 이건희 회장이 맡아 오던 삼성생명공익재단과 삼성문화재단의 이사장으로 선임됐다. 지난해 5월 이 회장 와병 이후 경영 전면에 나선 그가 아버지로부터 그룹 내 대표적인 공익재단 '수장' 자리를 넘겨받는 것이어서 그룹의 공식적인 승계가 초읽기에 돌입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15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삼성생명공익재단과 삼성문화재단은 각각 이날 임시 이사회를 열어 이 부회장을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이 회장의 삼성생명공익재단과 삼성문화재단 이사장 임기 만료일은 각각 오는 30일과 2016년 8월 27일이다.

1982년 동방사회복지재단이란 이름으로 시작한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삼성서울병원을 운영한다. 삼성문화재단은 1965년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 이병철 선대회장이 설립해 삼성미술관 리움, 플라토, 호암미술관을 운영한다.

일각에서는 이번 이사장 선임이 경영권 강화나 상속세 마련 전략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지난해 6월 보유하던 삼성생명 지분 2.5%를 팔아 5000억원가량의 현금을 확보했고, 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삼성전자 등 계열사 지분을 추가 매입해 그룹에 대한 오너 일가의 지배력을 강화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와 관련, 삼성 측은 경영권 행사를 위해 이들 재단이 계열사 주식을 추가로 취득하거나 상속 관련 세금을 절세하기 위해 이 회장 보유 주식을 재단에 추가 출연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삼성서울병원을 운영하는 만큼 평소 의학과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에 관심을 갖고 있는 이 부회장 선임이 재단 운영에 어떤 변화를 줄지 관심이 쏠린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