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해수부 세월호 인양 보고서 공개 거부..특조위 '분통'

입력 2015. 05. 17. 06:13 수정 2015. 05. 17. 07: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인양과 관련한 핵심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달라는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요청을 거부함에 따라 갈등이 커지고 있다.

17일 특조위와 해수부 등에 따르면 특조위는 최근 해수부에 '세월호 인양 기술검토보고서'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해수부는 이를 거절했다.

이 보고서가 특조위로 전달되면 인양업체 등 외부로 유출돼 세월호 인양 업체 선정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 해수부측의 거절 이유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 보고서를 토대로 인양 용역업체 입찰을 진행해야 하는데 보고서가 외부로 나가면 입찰에 부정이 있을 수 있어 거부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유출 우려 때문에 특조위뿐 아니라 다른 정부부처나 국회에도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특조위 관계자는 "세월호 특조위도 특별법에 따른 엄연한 정부 기구"라며 "특조위를 보고서를 유출하는 곳으로 보는 자세는 문제가 있다"고 성토했다.

특조위는 이 보고서는 단순히 입찰을 진행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인양과 관련한 종합적인 기술검토 문서라고 지적한다. 따라서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규명하는 역할을 하는 특조위는 마땅히 받아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해수부와 특조위는 지난달에도 기술검토보고서를 둘러싸고 대립각을 세운 바 있다.

특조위는 보고서가 나오는 시기를 문의하자 해수부는 지난달 9일 "기술검토보고서는 월말에나 나올 것"이라고 통보하고서는 바로 다음날인 10일 언론을 상대로 기술검토 결과 브리핑을 해 빈축을 샀다.

해수부는 당시 언론 브리핑에서 세월호 인양이 기술적으로 가능하며, 누워 있는 상태에서 통째로 인양하는 방법이 유력하다는 결론을 발표했다.

세월호 인양이 가능한지, 가능하다면 통째로 인양할 수 있는지 등이 논란이 됐던 상황이었기에 이 결과는 특조위 입장에서는 활동 계획을 수립하는 데 매우 중요한 내용이었다.

이 때문에 지난달 23일 열린 특조위 전원위원회에서는 일부 위원들이 "해수부가 일부러 틀린 내용을 전한 것이 아닌지 알아보고 공식 항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해수부 세월호 선체인양추진단은 7월 초 입찰을 진행해 9월 중에 해상 작업에 착수, 내년 10월까지 인양을 완료할 계획이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