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5·18 전야제 참석 김무성 대표 욕설·물세례에 도중 철수(종합)

입력 2015. 05. 17. 20:06 수정 2015. 05. 17. 20: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민들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 폐기" "'님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 요구 문재인 대표도 시민 항의받아

시민들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 폐기" "'님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 요구

문재인 대표도 시민 항의받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5·18 민주화운동 35주년 전야제에 참석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시민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아 결국 자리를 끝까지 지키지 못했다.

김 대표는 당직자 10여명과 함께 17일 오후 7시께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5·18 전야제에 참석했다.

김 대표가 인근에 차량을 주차하고 10여분 가량 민주광장에 마련된 특설무대 앞에 도착할 때까지 주변 시민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았다.

시민들은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 폐기", "'님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 등을 외치며 김 대표에게 욕설을 하고 격렬히 항의했다.

경찰의 호위 속에 어렵게 특설무대 앞까지 도착해 착석했지만 시민들의 항의가 계속해서 이어지자 오후 7시 30분께 결국 자리를 떠났다.

인근에 주차된 차량으로 돌아갈 때까지 시민들이 욕설을 하고 물을 뿌리며 항의해 10여분간 위태로운 상황이 이어졌다.

김 대표는 광주의 숙소에서 머무른 뒤 18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 35주년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전야제에 참석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도 산발적인 항의를 받았다.

전야제에 앞서 '민주대행진'에 참여해 광주공원에서 금남로까지 행진한 문 대표는 전야제 행사장 부근에서 "가라", "책임져라", "올 자격 없다"고 외치는 시민의 항의를 받았다.

양 손으로 'X'자를 그린 시민도 있었지만 문 대표는 행사장에 착석해 전야제를 지켜봤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