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순직 불인정' 단원고 전 교감 부인 "충격적이다"

입력 2015. 05. 21. 12:06 수정 2015. 05. 21. 18: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족·경기교총 즉각 항소방침..동료교원들 "단순 자살아냐" 단원고 희생교사 10명 중 7명만 순직인정

유족·경기교총 즉각 항소방침…동료교원들 "단순 자살아냐"

단원고 희생교사 10명 중 7명만 순직인정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법원이 세월호 사고 당시 죄책감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단원고 전 교감의 순직을 인정하지 않자 유족과 교원단체가 즉각 항소방침을 밝혔다.

21일 서울행정법원은 강모(당시 53세) 단원고 전 교감의 유족이 인사혁신처장을 상대로 낸 순직인정 소송에서 유족의 청구를 기각했다.

딸과 함께 재판장에 참석한 강 전 교감의 부인 이미희(51)씨는 판결이 선고되자 "충격적이다"며 참아왔던 눈물을 쏟았다.

이씨는 "저는 이미 마음속으로 남편은 순직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그런데 법에서는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이 사고 당시 해야 할 역할을 다 했다고 믿는다. 또 사고 당시 많은 학생을 구하다가 구조됐다는 증언들도 있다"며 "아내로서 할 도리라고 생각하고 힘들지만 앞으로 소송을 끝까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소송을 함께한 경기도교원단체총연합회(경기교총) 최승학 교권·정책 과장은 "자살했다는 이유만으로 순직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법형식적이고 행정편의적 관점"이라고 지적했다.

강 전 교감 유족과 경기교총은 판결문을 받아 법리검토를 한 뒤 항소할 방침이다.

앞서 강 전 교감의 부인과 경기교총은 안전행정부 순직보상심사위원회가 강 전 교감에 대한 순직청구를 기각하자 행정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강 전 교감은 세월호 참사 직후인 지난해 4월18일 진도 실내체육관 인근 야산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강 전 교감의 순직이 인정되지 않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동료교원들도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 전 교감 생전 동료였던 한 교원은 "사고 당시 학생들을 살리기 위해 많이 노력한 것으로 안다. 세월호라는 큰 사건 속에서 일어난 자살이기 때문에 일상 속 자살과는 다르게 봐야한다"며 "반드시 순직을 인정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월호 사고로 희생한 단원고 교원 10명 중 7명은 순직을 인정받았으며, 2명은 기간제라는 이유로 순직을 인정받지 못했다. 나머지 1명은 강 전 교감이다.

young86@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