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티브이데일리

문성근, 노건호 김무성 언급에 "유족이 이런 발언 하게 해 미안하고 죄송해"

한예지 기자 입력 2015. 05. 24. 13:23 수정 2015. 05. 24. 13: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호 리본 노건호 문성근 문재인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배우 문성근이 화제가 되고 있는 故노무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모식에서 노건호의 김무성 언급에 대해 이야기했다.

문성근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건호가 김무성에게 "불쑥 나타났다"라는 표현을 썼다는 건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뜻. '여당 대표'가 추도식에 처음 참석한다면 봉하 측으로선 '의전 준비' 위해 협의가 필요한데 언론에만 알리고 "불쑥 나타"난데다 지난 1~5주기에 비해 더 많은 경찰병력까지 보냈으니"라고 말했다.

이어 "한마디로 예의에 어긋난 짓을 벌인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날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이뤄진 노무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에는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정의당 천호선 대표,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3000여 명이 참석했고 노무현 대통령의 장남 노건호 씨가 유족 인사말을 했다. 이때 김무성 대표를 강도높게 비판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배후 세력이 있는게 아니느냐는 의혹이 제기될 정도. 이에 문성근이 이처럼 상황을 전달했고 이어 "유족이 이런 발언을 할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건호에게 미안하고 노 대통령께 죄송하다. 저 포함 야권이 크게 반성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노무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은 사람사는세상 홈페이지와 팩트TV를 통해 생중계됐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뉴시스]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