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팬택, 10개월 '새 주인 찾기' 무산.. 협력사 500곳 파산 우려

입력 2015.05.27. 05:17 수정 2015.05.27. 05: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업회생절차 폐지 신청

[서울신문]법정관리 중인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이 기업회생절차를 포기하기로 함에 따라 '벤처 신화'를 뒤로한 채 24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팬택은 26일 법정 관리인인 이준우 팬택 대표이사 이름으로 법원에 기업회생절차 폐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팬택은 "지난 10개월간 노력에도 기업 가치를 제대로 평가해 주는 적합한 인수대상자를 찾지 못했다"며 "더는 기업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못하게 돼 기업회생절차 폐지 신청을 한다"고 설명했다.

향후 법원이 기업회생절차 폐지 신청을 받아들이고 폐지 결정을 하기까지는 약 한 달가량 걸린다. 이 기간에 인수 의사를 밝히는 기업이 나타나면 팬택은 기사회생할 수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파산은 불가피하다.

서울중앙지법 파산부 관계자는 "채권자 등 이해관계인의 의견을 듣고 폐지 여부를 결정할 텐데 아마 다른 의견이 없으면 신청대로 될 것"이라며 "파산에 들어가면 주요 자산을 매각하고 채권자에게 배당하는데 이 업무를 종결하면 회사를 없앤다"고 설명했다.

팬택은 20여년간 누적 매출 29조원, 누적 수출액 14조원을 기록한 국내 대표적 중견 휴대전화 제조사다.

1991년 창업주인 박병엽 전 부회장에 의해 설립된 후 이른바 '삐삐 전성시대'를 열었다. 이후 1997년 휴대전화를 본격적으로 만들게 되면서 상장한 데 이어 2005년에는 SK텔레텍을 인수·합병하는 등 업계에서 이름을 날렸다. 팬택은 2010년 기준 매출 2조 775억원, 영업이익 839억원으로 스마트폰 업계 3위로 군림했다. 하지만 유동성 위기 등으로 지난해 3월 워크아웃에 이어 8월 법정관리에 들어간 이후 새 주인을 찾기 위해 노력했으나 국내 스마트폰 시장 위축 등 외부적인 상황이 좋지 않아 3차례에 이르는 매각 시도가 모두 불발됐다.

업계 관계자는 "팬택 협력사가 500곳에 달해 연쇄 파산으로 이어진다면 파장이 만만치 않다"고 우려했다. 팬택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간 협력업체에서 구입한 부품만 1조 5000억원에 달한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