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태극기 불태운 20대 영장 신청

남상욱 입력 2015. 05. 31. 15:45 수정 2015. 05. 31. 20: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찰청 불법행위자 수사본부는 지난달 18일 세월호 1주년 추모집회 당시 광화문광장에서 라이터불로 태극기를 불태운 혐의로 김모(2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1일 밝혔다. 혐의는 형법상 국기모독죄와 공용물건손상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상 해산명령불응죄, 형법상 일반교통방해 등 4가지가 적용됐다.

경찰은 집회 당시 채증한 사진과 영상자료,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김씨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29일 오후 경기 안양에서 체포했다. 김씨는 두 차례 경찰 조사에서 "태극기를 태운 사실은 인정하지만 사전에 준비한 게 아니라 집회 과정에서 보인 경찰의 부당한 공권력 행사에 울분이 생겨 항의 차원에서 우발적으로 한 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가 태극기를 훼손한 것 외에도 경찰의 집회 해산명령에 불응하고 경찰 버스에 밧줄을 묶어 당기는 등의 행위를 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정고시 출신으로 대학에 진학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진 김씨는 특정한 직업 없이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친구와 용산에서 살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특정 시민단체에 가입하거나 활동한 경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김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노트북과 휴대폰에 대한 디지털 분석작업을 통해 공범이나 범행을 사주한 인물이 있는지 여부를 계속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남상욱기자 thoth@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