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SKT 컨소시엄, '스마트에너지관리' 시범사업 선정

김유성 입력 2015. 06. 04. 09: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인점포, 치킨전문점 등 냉난방에 빅데이터 활용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SK텔레콤(017670)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공모한 빅데이터 스마트서비스 시범사업에 중소형 매장 에너지관리 시스템인 ‘스마트 에너지관리 서비스(WEMS, Wholesale Energy Management System)’이 선정돼 올 하반기 선보일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스마트 에너지관리 서비스’ 시범사업은 SK텔레콤이 지오비전(상권분석시스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SGA(대표이사 은유진, www.sgacorp.kr)는 사업 주관을, 중소 전문기업인 엔코디(대표이사 김동욱, www.ncodi.co.kr)는 하드웨어 장비와 알고리즘 개발을 맡는다.

‘스마트 에너지 관리 서비스’는 지금까지 단일 대형 건물 위주의 에너지 관리 시스템인 BEMS(빌딩에너지관리시스템, 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나 대형 공장의 에너지 관리 시스템인 FEMS(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actory Energy Management System)와 달리 중소형 매장, 점포에 적용되는 에너지 관리 시스템이다. 본사 관제실에서 개별 매장을 모니터링하게 된다.

WEMS가 적용되면 매장 주변의 유동, 상주, 거주 인구는 물론, 영업장의 매출, 내방객, 에너지사용 추이 및 프로모션 캘린더 등 내부 데이터와 공공 데이터(온도, 습도 등 날씨)에 기반해 매장 내방객을 예측한다. 냉난방 에너지를 최적화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기존 수동 또는 센서 등에 기반한 냉난방 관리보다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또 WEMS를 통해 점주는 매장 내 에너지 소비 현황 및 누적 추이 등을 PC와 스마트폰, 태블릿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이를 매장 외부에서도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게된다.

SK텔레콤 컨소시엄은 제너시스BBQ 및 한도에프엔비 등 외식전문 프랜차이즈업체와 제휴를 맺고, 올해 안에 WEMS 시스템을 적용해 효과를 검증하고, 이후 24시간 편의점이나 은행 무인점포 및 글로벌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권송 SK텔레콤 기업사업부문장은 “SK텔레콤이 보유한 빅데이터 역량을 활용한 이번 서비스가 중소형 매장의 운영비 중 재료비, 인건비 외에도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전기료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빅데이터 분석을 접목해 혁신을 리딩해간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유성 (kys40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