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방역 핵심은 현장" 박근혜 대통령, 경기 보건소 방문..방미연기 뒤 첫 행보

입력 2015. 06. 12. 21:42 수정 2015. 06. 12. 21: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역 핵심은 현장" 박근혜 대통령, 경기 보건소 방문…방미연기 뒤 첫 행보

방역 핵심은 현장 방역 핵심은 현장 방역 핵심은 현장

박 대통령 "방역 핵심은 현장"

"방역 핵심은 현장" 박근혜 대통령, 경기 보건소 방문…방미연기 뒤 첫 행보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 설치된 경기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종합관리대책본부를 방문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 대통령의 이날 메르스 사태 대응 현장을 찾은 것은 지난 10일 미국 방문 연기 이후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메르스 종합관리대책본부 상황실에서 메르스 확산 방지와 정부의 방역 대응, 일선 지방자치단체의 방역대책 이행 상황 등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중앙정부 차원에서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여러가지 노력을 하고 있고 강력한 대책을 내놓는다고 하더라도 역시 방역의 핵심은 여러분이 계신 현장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성패가 여러분의 노고에 달려있다"며 "연일 노고가 많은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메르스 때문에 전국적으로, 국가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최초의 확진환자가 나온 경기도가 다른 어느 곳보다도 더 어려움이 크리라고 생각한다"며 "경기도내 대형병원들이 메르스 공동대응을 위해 힘을 합쳤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민관이 유기적으로 협력하면 주민이 훨씬 안심되고 메르스 확산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모두 피곤하실텐데 여러분이 힘을 쏟으시니까 조기에 메르스 확산이 방지돼 종식되리라 믿는다"며 "중앙정부도 여러분과 힘을 합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메르스 대응 콜센터로 이동해 신고현황을 청취하고, 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했다. 박 대통령의 이날 현장 방문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 등이 수행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