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朴대통령, 메르스 휴업 후 수업재개 초중교 방문.."메르스는 중동식 독감"

주형식 기자 입력 2015. 06. 16. 14: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로 휴업에 들어갔다가 최근 수업을 재개한 서울 강남구 대모초등학교와 마포구 서울여자중학교를 방문했다.

박 대통령이 메르스 사태 이후 일선 학교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박 대통령은 대모초등학교 학생들에게 "메르스라는 게 어떻게 보면 중동식 독감이라고 할 수 있다"며 "몇 가지 건강습관을 잘만 실천하면 메르스 같은 것은 무서워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메르스 확산에 대해서 "우리로서는 처음 접하는 독감 종류여서 당황스럽기도 하고 처음 겪는 거라서 혼란스러웠다"며 "그러나 학생 여러분이 음식 골고루 먹고 운동하고 생활 주변도 깨끗하게 관리하는 좋은 습관 몸에 붙이면 전염병이 얼씬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학부모 및 교사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는 "세계보건기구(WHO)도 메르스는 의학적으로 학교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다. 권위 있는 기구에서도 수업해도 된다고 권고하고 있다"면서 "대모초등학교를 비롯해 많은 학교들이 다시 수업을 재개하면서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 인근에 있는 대모초교는 지난 4∼12일 휴업을 한 뒤 15일 수업을 재개했다.

대모초등학교 방문을 마친 박 대통령은 곧바로 서울 마포구에 있는 서울여중을 찾았다. 이곳도 메르스 사태로 지난 11∼12일 이틀간 휴업했던 학교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