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중동식 독감' 강조 박근혜 대통령 "'정부가 팩트다' 믿을 수 있게 해야"

입력 2015.06.16. 21: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동식 독감, 박근혜 대통령

[서울신문]중동식 독감

’중동식 독감’ 강조 박근혜 대통령 “’정부가 팩트다’ 믿을 수 있게 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으로 휴업했다 최근 수업을 재개한 서울 강남구 대모초등학교와 마포구 서울여자중학교를 각각 방문했다. 지난 5일부터 메르스 현장 행보에 나선 박 대통령이 메르스 사태 이후 일선 학교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방문은 학교 수업 재개와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해준 교직원과 보건소 직원 등을 격려하는 한편 막연한 불안감에 위축되지 말고 정상적인 수업과 교육활동에 임해줄 것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 대통령은 이날 현장방문에서 학생들에게 “메르스라는게 중동식 독감이라 할 수 있다”면서 “매년 연례행사같이 독감이 퍼지는데 이번에 우리로서는 처음겪는 것이라 당황스럽기도 하고 혼란스러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중동식 독감이 들어와서 난리를 겪는데 전부 문을 열어놓고 살면서 (국내외로 사람들이) 들락날락하다 보니 그 나라에만 있던 독감이 올 수도 있는 위험 시대에 살고 있다”며 “학생 여러분이 좋은 건강 습관을 붙이면 전염병들은 얼씬도 할 수 없고, 메르스 같은 것은 무서워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학부모들과 별도의 간담회를 갖고 메르스 사태와 관련한 학교안전 조치 및 정보 공개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한 2학년 학부모는 “수업재개가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걱정되는 것이 사실이다. 학교가 가장 안전한 곳 중 하나가 되게 해달라”고 요청했고, 4학년 학부모는 “그동안 정보가 없어 인터넷 사이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접하게 되다보니 불안이 더 커졌다. 앞으로 이런 정보 공유가 보다 활발히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수업 재개는 철저한 방역을 전제로 한 것”이라면서 “학교가 안전한 곳이라는 믿음이 생겨야만 수업도 할 수 있고 자녀를 보낼 수 있다. 필요한 지원이나 조치를 많이 취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정부는 더욱 적극적으로 선도적으로 정보를 공개하고 심각한 것은 빨리 국민께 알려 나갔으면 한다. 정보를 공유하는게 중요하다”면서 “선도적으로 공개를 많이 해 ‘정부에서 나오는 것이 팩트다’ 이렇게 국민이 믿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전국의 모든 부모님들이 불안한 마음이 있기 때문에 정부와 즉각 대응팀 등에서 ‘이렇게 하고 있고 학교는 이렇게 하고 있다’는 것을 더 투명하게, 즉시 알릴 수 있는 체계를 보강했으면 한다”며 “확실하게 알면 불안이 덜할 수 있다. 모르면 불안이 더 클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학교 방문에는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이 수행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