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철수하는 세월호 가족

입력 2015. 07. 07. 17:01 수정 2015. 07. 07. 17: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도=뉴시스】임태훈 기자 = 민간잠수사와 세월호 선체 수중촬영에 나섰던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 가족들이 7일 오후 전남 진도해역에서 해수부와 해경의 불허방침에 따라 사고해역에서 철수하고 있다.

이 날 오전 해양수산부는 해양경찰에게 해상 기상악화 등을 이유로 세월호 선체 수중촬영을 불허하는 협조요청을 보냈다. 세월호 선체 수중촬영은 선체의 상태를 정밀촬영함으로써 미수습자 유실방지물의 상태를 확인하고 선체인양 후 선체훼손 등의 이유로 일어날 수 있는 분쟁과 마찰을 불식시키기 위한 목적이며 앞으로 약 1개월 간 진행된다. 2015.07.07.

taehoonli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