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 희생자 19명 배상금 총 78억6천만원

입력 2015. 07. 10. 19:00 수정 2015. 07. 10. 19: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세월호 단원고 희생자 19명에게 총 78억6천만원의 배상금과 9억4천만원의 국비 위로지원금 지급이 결정됐다.

해양수산부 산하 4·16세월호참사 배상 및 보상심의위원회는 10일 제7차 심의를 열어 배상금과 위로지원금 지급을 의결했다.

단원고 희생자 1인당 4억2천만원 안팎의 배상금과 5천만원의 국비위로지원금이 지급되며 유족 가운데 상속분에 따라 배상금·지원금 일부만 신청한 경우가 있다.

심의위원회는 앞서 배상금을 받은 희생자 2명에 대한 위로지원금 각각 5천만원도 의결했다.

지금까지 누적해서 세월호 희생자·생존자의 인적배상금 신청 102건 가운데 46건에 대해 지급결정이 나왔다.

심의위는 이날 세월호에 실었다 침몰한 차량과 화물 38건에 대한 물적 배상금 총 18억7천만원과 구조·수색 활동에 참여한 어업인 손실 37건에 대한 2천만원을 지급하라고 결정했다.

세월호 배·보상지원단은 6월 중순부터 신청이 급증함에 따라 안산 중소기업연수원에 현장상담·접수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현장접수반은 7월15일부터 9월28일까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운영되며 배·보상금과 위로지원금 신청 절차와 구비서류를 안내하고 신청도 접수받는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