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마리텔' PD "김영만 재섭외 계획 있다, 구성애 섭외여부는 미정"

뉴스엔 입력 2015. 07. 13. 16:07 수정 2015. 07. 13. 16: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PD가 "김영만을 다시 섭외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장 김영만은 7월12일 오후 다음 TV팟으로 진행된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에 출연했다. 김영만은 첫 출연에도 불구, 과거 TV 방송 등을 통해 아이들에게 종이접기를 가르쳐준 장본인답게 방송을 무리없이 이끌어갔다. 여전한 종이접기 실력은 물론이었고 예상치 못한 웃음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에 대해 '마리텔' 박진경 PD는 13일 오후 뉴스엔에 김영만을 섭외한 이유에 대해 "인터넷 반응을 보고 출연 제안을 드렸다. 김영만 씨의 출연을 바라는 분들이 많았고 우리가 판단하기에도 우리 방송에 적합할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박 PD는 김영만의 고정 출연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게 없다. 물론 다시 출연 제안을 할 계획은 있는데 다음 인터넷 생방송까지 2주의 시간이 남아 있어 회의를 좀 더 해봐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마리텔' 시청자들은 제작진에게 김영만뿐 아니라 성교육 전문가 구성애 등 많은 스타들 섭외를 요청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 PD는 "구성애 씨를 섭외할 계획이 있다는 기사가 났는데 사실 내가 그분을 섭외하겠다고 말씀드린 건 아니다. 인터넷에 구성애 씨가 나오면 재밌겠다는 글이 있나보더라. 한 기자 분이 어떠냐고 물어봐 회의 단계에서 생각해본 적도 있다고 말한 것일 뿐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건 아니다. 아직 섭외를 위해 접촉하고 그런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사진=MBC '마리텔' 캡처)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