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팽목항 세월호 리본 철거" .. 진도군, 유가족에게 통보

김호.임명수.천인성 입력 2015. 07. 14. 01:55 수정 2015. 07. 14. 17: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민 "민박·식당 매출 80% 감소" 진도군, 9월부터 현수막 떼기로 유가족 "주민 피해 이해하지만 추모공원 조성 후 옮겼으면 .."
[중앙포토]

전남 진도군이 오는 9월 팽목항에 있는 노란 리본들을 떼어내겠다고 세월호 참사 유가족 등에게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협의회에 따르면 진도군은 지난 3일 팽목항과 주변의 추모 리본을 철거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가족협의회와 국무조정실에 보냈다. 배경은 팽목항 주민들의 민원이다. 주민대표 김모(56)씨 등 33명은 지난달 말 진도군과 국민권익위원회 등에 탄원서를 내고 “관광객이 줄어 2년째 민박·식당 영업에 큰 타격을 받고 있다”며 대책을 호소했다. 김씨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세월호 참사 이후 매출이 종전의 5분의 1 정도로 떨어졌다”며 “주변 어민들은 피해 보상을 받는데 우리 같은 소상공인들은 지원이 전혀 없어 생계를 잇기가 막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또 탄원서에서 “분향소를 철거하고 팽목항 등대 부착물과 도로변의 노란 리본을 제거하며 물질적·정신적 피해에 대해 보상해 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현재 팽목항에는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이 설치한 분향소와 이들이 머무르는 임시주택 20여 채가 있다. 항구 진입도로와 방파제 난간에는 추모객들이 리본 수만 개를 매어 놓았다. 또 빨간 팽목항 등대 외벽에는 3.5m 크기의 초대형 노란 리본이 붙어 있다.

 진도군 측은 “옥외광고물에 해당하는 추모 현수막은 바로 떼어내는 것도 가능하다”며 “다만 공문에는 8월 이후라고 적었지만 국민의 추모 정서를 감안해 좀 더 시간을 갖고 논의한 뒤 9월에 철거하는 게 적절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분향소와 임시주택에 대해서는 “진도군이 철거 여부를 결정할 수 없다”고 했다.

 피해자 가족들은 서운하다는 뜻을 나타냈다. 동생 권재근(53)씨와 조카 혁규(7)군을 아직 찾지 못한 권오복(60)씨는 “정부 차원에서 팽목항 주변에 추모공원을 짓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주민 피해와 불편은 이해하지만 리본 등을 지금 떼어내기보다 추모공원을 만든 뒤 그리로 옮겼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부지조차 정해지지 않은 추모공원이 완공될 때까지 기다리긴 힘들다”는 입장이다. 세월호 추모공원과 관련해서는 국무조정실이 13일 전남도와 진도군 관계자들을 만나 입지 등에 대한 의견을 들은 단계다.

 서울대 장덕진(사회학) 교수는 “팽목항 주민들도 세월호 참사로 본의 아니게 큰 피해를 봤다”며 “추모공원이 완공될 때까지 감수할 피해에 대해 정부가 보상을 하고 공원이 조성된 뒤 팽목항 시설물과 부착물을 옮기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특조위 내부 갈등 증폭=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이석태 위원장과 조대환 부위원장은 이날 서로를 비난하며 정면 충돌했다. 조 부위원장은 위원들에게 보낸 e메일에서 “이 위원장과 일부 위원이 유가족·사회단체와 유착하는 등 정치적으로 편향돼 있다”며 “이 위원장이 사퇴할 때까지 결근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사실을 왜곡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조 부위원장은 매일 상임위에서 자신의 의견을 밝혀왔고 중요 사안도 늘 합의 방식으로 처리해 왔다”고 반박했다.

진도=김호 기자, 임명수·천인성 기자 kimho@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