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노란 리본 떼라? 제2의 세월호 침몰"

CBS 박재홍의 뉴스쇼 입력 2015. 07. 14. 09: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조위 결근투쟁? 한 개인의 특조위 아냐
-특조위가 일반직장인가? 서로 협조해야
-팽목항 리본철거 탄원, 한 목소리 아냐
-노란리본은 우리의 양심, 침몰하면 안돼

■ 방송 :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박재홍 앵커
■ 대담 : 홍영미 (세월호 희생 재욱이 어머니)

현재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이 멈춰 섰고, 세월호의 기억과 흔적들은 철거 위기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그렇다면 지금의 이런 상황들, 유족들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요? 안산 단원고 학생이었던 고 이재욱 군의 어머니인 홍영미 씨를 연결을 해서 말씀 나눠보겠습니다. 어머니, 나와계시죠?

◆ 홍영미> 네, 안녕하세요.

◇ 박재홍> 어제 세월호와 관련된 뒤숭숭한 소식들이 많이 나와서 좀 마음이 안 좋으실 것 같은데요. 먼저 세월호 특위 정부 측 추천인사죠, 조대환 부위원장이 특위 해체를 주장하면서 결근투쟁을 하고 있네요? 이 부분은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

◆ 홍영미> 저희도 깜짝 놀랐죠. 세월호특별조사위가 어떤 조사위입니까? 세월호 사건이 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서 많은 분들이 이래서는 안 된다고 해서 만들어진 특조위 아닙니까? 특조위 활동이 개인의 주장따라 진행이 되고 안 되고 휘둘리는 특조위가 아니잖아요. 그래서 특조위의 조사를 위해서는 누구보다 발 벗고 나서야 하는 분이 이렇게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 깜짝 놀랐고 이건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분개하고 있습니다.

◇ 박재홍> 분개하고 있다는 말씀이시고요. 그런데 결근투쟁 이유를 보니까 ‘이석태 위원장 체제가 정치적 중립성이라든지 객관성을 잃고 있다’는 입장이거든요. 이에 대해서 유족들은 어떤 입장인가요?

◆ 홍영미> 문제가 없는 것이 아니고 활동이 진행되지 않은 상황에 대해서 납득할 수가 없는 거죠. 지금 6개월이 지났는데도 예산이 한 푼도 나오지 않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지금 조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는 부분에 있어서 납득할 수 없는 겁니다.

◇ 박재홍> 조대환 부위원장 같은 경우에는 지난 26일부터 출근을 안 했다고 하는데요. 그러면 세월호 특위 활동 중에 조대환 부위원장이 석연치 않은 행동을 보였나요?

◆ 홍영미> 솔직히 말씀을 드려서 특조위 회의에 갔었을 때도 그 안에서 논의가 이루어지는 과정들을 보면 순탄하고 매끄럽게 진행된 건 아니에요. 하지만 이게 뭡니까? 서로가 협조를 해서 진행을 잘 하도록 해나가야 하는 것이 특조위 위원들의 입장 아닌가요? 일반 직장이 아니에요. 특별조사위원회예요. 4.16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란 말입니다. 서로서로의 책임이고 스스로의 책임인데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손을 놓는다? 이건 말도 안 되는 일이죠. 분개해야 할 일입니다.

◇ 박재홍> 특위 활동 자체를 보면 뭔가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관찰하신 것 같은데요. 어떤 문제가 가장 컸다고 보세요?

◆ 홍영미> 의지 문제라고 봅니다, 의지.

◇ 박재홍> 가족들 입장에서 참 답답하시고 이해할 수 없는 처사이고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는 말씀이시네요. 그런가 하면 팽목항 주민들이 ‘팽목항 주변에 설치된 분향소와 노란 리본을 철거해달라’는 탄원서를 냈네요. 그리고 보수성향 변호사 단체 3곳에서 ‘광화문에 있는 세월호 천막을 철거하라’는 성명도 내기도 했는데요. 이런 요구들을 들으시면서 어떤 마음 드셨습니까?

◆ 홍영미> 그전에도 조금씩 조금씩 이런 성향들은 없지 않아 나와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런 주장들에 대해서 팽목에 계신 모든 분들이 다 그런 건 아니에요. 저희도 진위를 알아보고 있고 알아본 바에 의하면 팽목에 계시면서 반드시 진상규명이 되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국민들도 많이 있단 말입니다. 팽목의 문제도 말씀드리자면 이 분들은 생사가 걸린 문제잖아요. 그런데 보상같은 것을 진도 어민이나 팽목에 계신 주민들에게 정부가 충분히 해결을 해 주고 그분들의 목소리를 들어줬다면 지금 이런 문제는 덜 생겼겠죠.

◇ 박재홍> 진도 팽목항 주민들의 목소리는 실제로 들어보셨습니까? 이제 팽목항 주민들의 주장은 ‘분향소나 세월호 리본 때문에 관광객들이 전혀 없다, 생계까지 막막해지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을 하지 않았습니까?

◆ 홍영미> 그런 불편의 목소리를 내시는 분들이 계시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보면 저희와 같은 피해자잖아요. 피해자들끼리 교류를 하면서 이야기가 지금 되고 있고요. 진위를 알아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 박재홍> 작년 이맘때만 해도 전국을 물들이던 노란리본, 이제 거의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기도 한데요. 어머니께서 보시기 어떻습니까? 팽목항의 노란리본, 어떤 의미일까요?

◆ 홍영미> 팽목항의 노란리본은 양심이지 않을까요? 우리의 양심입니다. 침몰되어 있는 양심이 정말 인양될 때까지 팽목항의 노란 리본은 우리 가슴에 살아있어야 된다라고 생각을 합니다.

◇ 박재홍> 그러니까 노란 리본을 철거하는 것은 진상규명을 위한 우리의 양심을 철거하는 것이다, 이런 말씀이네요.

◆ 홍영미> 그럼요. 그건 세월호가 두 번 침몰하는 것이나 마찬가지고요. 대한민국이 두 번 침몰하는 거랑 마찬가지고요. 범국민, 전세계 양심이 침몰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 박재홍> 아직까지는 팽목항의 분향소라든지 노란리본들 그리고 광화문의 세월호 천막 철거 시기는 논하기 어렵다는 말씀이시네요.

◆ 홍영미> 그렇죠. 당연하죠.

◇ 박재홍> 앞으로 그런데 이런 요구들이 계속 있을 것 같은데요. 어떻게 대응하실 건가요?

◆ 홍영미> 그때그때 대응을 한다는 표현은 좀 그렇고요. 그런 상황들이 발생할 때마다 우리가 큰 방향을 갖고 앞으로 진상규명을 할 때까지 똑같은 행보를 할 것이고 지금과 똑같은 마음으로 계속 갈 겁니다.

◇ 박재홍> 노란리본, 그것은 바로 진상규명을 위한 우리의 양심이라는 말씀이 가슴에 남네요. 말씀 고맙습니다.

◆ 홍영미> 예.

◇ 박재홍> 안산 단원고 학생이었던 고 이재욱 군의 어머니시죠. 홍영미 씨를 만나봤습니다.

[CBS 박재홍의 뉴스쇼]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