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 특조위, '행정지원실장' 등 정부에 파견 요청

입력 2015. 07. 21. 13:22 수정 2015. 07. 21. 13: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간섭 우려되더라도 헤쳐나가겠다"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논란을 빚었던 행정지원실장을 포함한 공무원 전원 파견을 정부에 요청했다.

이석태 세월호 특조위원장은 21일 서울 저동 특조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특별법 진상 규명의 핵심 직위인 행정지원실장, 기획행정담당관, 조사1과장의 파견을 해당 부처에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특조위는 세월호 참사의 책임이 있는 해양수산부 등 공무원이 이들 직위를 맡았을 경우 진상 규명 의미가 퇴색할 수 있다고 주장해왔다.

이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특조위의 독립성은 여전히 주요 가치"라며 "독립성을 훼손하는 일은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이 행정지원실장 등 파견을 정식으로 요청한 것은 특조위가 아직 올해 예산을 한 푼도 배정받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새로 뽑은 별정직 공무원 31명이 바로 다음 주 월요일인 27일부터 출근할 예정이지만 이들에게 지급할 급여도 준비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

특조위 측은 정부 수립 이래 이처럼 장기간 정부 기관에 예정이 배정되지 않아 업무 개시조차 못 한 전례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왜곡된 시행령으로 정부 간섭이 우려되더라도 이를 헤쳐나가면서 진상 규명 활동을 수행하려 한다"고 말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