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겨레

호킹, 'ET' 찾기 나섰다

입력 2015. 07. 21. 16:10 수정 2015. 07. 21. 22: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1억달러' 외계인 찾기 프로젝트 시작

"이보다 더 중요한 질문은 없다" 단언

실리콘밸리 억만장자가 전액 대기로

지구 밖 외계인은 존재할까?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는 20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왕립학회에서 "이보다 더 중요한 질문은 없다"고 단언했다. 1억달러를 들여 외계인을 찾는 프로젝트인 '브레이크스루 리슨'(Breakthrough Listen)의 시작을 알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는 "이제 그 답을 찾기 위해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이며, 지구 밖 생명체를 찾는 데 전력을 다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호킹 박사는 "우주 어딘가에 어쩌면 지적인 생명체가 우리(지구)가 보낸 빛의 의미를 이해하며 보고 있을 수 있다"며 역으로 지구 생명체가 유일하다는 결론이 나올 수도 있지만, 어느 쪽이 됐든 "우리는 알아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10년에 걸쳐 1억달러가 투입될 이번 프로젝트는 과학계가 벌여온 외계 생명체 탐사 프로젝트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알려졌다. 이 프로젝트는 외계의 지적 생명체가 있다면 인류처럼 전파 등 신호를 송출할 것이라고 확신하고 그들이 보내는 신호를 탐지하겠다는 것이다. <비비시>(BBC) 방송은 프로젝트 팀이 기존 프로젝트들보다 10배나 넓은 우주를 대상으로 하여 100배나 빠른 속도로, 5배 이상으로 전파를 탐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스트레일리아와 미국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성능 좋은 망원경 두 대도 동원될 예정이다. 과학자들이 수집한 모든 데이터는 오픈소스로 공개돼 일반 연구자들도 이를 활용해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다.

비용은 페이스북과 알리바바 등에 투자해온 실리콘밸리의 억만장자 유리 밀네르가 전액 대기로 했다. 밀네르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등과 함께 과학계의 가장 큰 상으로 떠오른 300만달러 상금의 '브레이크스루'상을 만들어 수여하고 있다. <뉴욕 타임스>는 밀네르가 내놓을 1억달러 가운데 3분의 1은 과학자 인건비, 3분의 1은 새 장비 구축에 쓰고 나머지는 관측기간 동안의 연구·활동 비용으로 쓰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100만달러 상금을 내건 '우주로 보낼 최고의 디지털 메시지 대회'도 열린다.

1960년부터 외계지적생명체탐사(SETI)를 진행해온 프랭크 드레이크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명예교수는 이날 회견장에 나와 이 프로젝트가 "기적"이라며 기뻐했다. 그는 반세기 전 자신이 처음 행한 방사선 탐사 예산이 2000달러에 불과했다며 "정말 멀리 왔다"고 말했다. 영국 천문학자 마틴 리스 케임브리지대학 교수 등 세계적 과학자들도 이번 프로젝트에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김지은 기자 mirae@hani.co.kr

공식 SNS [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 [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