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단독]세월호 특조위 해체하라던 조대환 부위원장, 결국 사표

이혜리 기자 입력 2015. 07. 23. 19:41 수정 2015. 07. 24. 09: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누리당 추천 몫인 조대환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부위원장의 사표가 23일 수리됐다.

조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특조위 위원들에게 보낸 e메일에서 “7월 23일자로 저의 사표가 수리되었다”며 “그동안 여러 위원님들과 더불어 참 많은 일이 있었는데 그 인연이 여기까지인가보다”라고 밝혔다.

조 부위원장은 이어 “세월호는 기울어진 운동장이었으며 전리품 잔치를 하는 곳이었다”면서 “아무것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곳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모두가 변하는 자세를 보인다면 다른 세계가 펼쳐질 수도 있다고 할 것인데 밖에서 잘 지켜보겠다”며 “국민과 역사에 대하여 그리고 납득 할 수 있는 성과를 제시해야 할 책무 앞에 떳떳하시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조대환 세월호 특조위 부위원장
앞서 조 부위원장은 “특조위는 해체돼야 한다”, “특조위는 전횡하는 이석태 위원장 사퇴 시까지 결근 투쟁하겠다”고 주장하며 지난달 26일부터 서울 중구 저동 특조위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았다.

조 부위원장은 지난 1월 특조위의 법적 근거가 없다며 정부에 공무원 파견을 중지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특조위의 역할 및 규모를 축소하는 데 주력한 정부·여당과 보조를 맞춰왔다.

조 부위원장의 사표가 수리되면서 부위원장 자리는 공석이 됐다. 조 부위원장은 새누리당에서 추천했기 때문에 후임 인선을 어떻게 할지 국회에서 재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후임 인선 논의에만 수개월이 소요될 것이라는 우려와 함께 그동안 조직 구성이 완료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예산을 지급하지 않은 기획재정부가 부위원장 자리 공석을 이유로 예산 지급을 계속 미룰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혜리 기자 lhr@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