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예산 논란' 세월호특조위 "기재부 지침 따랐다..'흠집내기' 유감"

김종훈 기자 입력 2015. 07. 27. 17:15 수정 2015. 07. 27. 17: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김종훈 기자]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가 예산안에 포함된 '직원 생일 기념 경비'는 기획재정부의 지침에 따라 책정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27일 특조위는 서울 중구 저동에 위치한 특조위 사무실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조위는 사업에 반드시 필요한 예산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특조위는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예산 요구안'에서 '직원 생일 기념 경비'와 '동호회 및 연구모임 지원' 명목으로 각각 655만원과 720만원을 책정해 논란에 섰다. '직원 체육대회'로는 252만5000원이 편성됐다. 이에 최대 1년6개월간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특조위의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석태 특조위원장은 "언론에 '생일 케이크값', '체육대회비'로 표현된 것도 결국 직원들에 대한 복리후생비 부분"이라며 "정부 내 전 부처에 적용되는 '기재부 예산편성 세부지침'에도 구체적으로 적시돼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기재부의 '2015년도 예산안 편성 및 기금 운용계획안 작성 세부지침'은 '인건비' 내역으로 '동호회 및 연구모임 지원 경비'와 '소속직원 생일 기념 소액 경비'를 책정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또 '업무추진비' 내역으로 '체육대회, 종무식 등 공식적인 업무추진 소요 경비'를 편성할 수 있다.

이 위원장은 "일부 언론에서 사업예산이 아닌 운영 예산 중 극히 일부에 대해 사실이 아닌 내용을 부풀려 특조위에 흠집내기를 하고 있는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특조위는 조속히 인원과 예산을 받아서 특조위 본연의 업무에 매진해야 한다"며 "사업예산이 합목적적이고 타당한가에 대해서는 이미 충분히 논의했으니 기재부는 이미 제출한 특조위 예비비를 속히 지급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종훈 기자 ninachum2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