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동아일보

안드로이드폰 95% '보안 비상'..문자메시지 받기만 해도 해킹 가능성↑

입력 2015. 07. 29. 16: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안드로이드폰 95% 취약점. 사진=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폰 95% ‘보안 비상’…문자메시지 받기만 해도 해킹 가능성↑
안드로이드폰 95% 취약점 발견
전 세계 안드로이드폰의 95%에 문자메시지를 받기만 해도 해킹당할 수 있는 보안 취약점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사이버보안업체 짐페리엄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취약점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해커들은 문자메시지에 첨부된 비디오 파일에 악성코드를 심어서 목표물을 감염시킬 수 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는 문자메시지에 첨부된 영상을 사용자가 보기 전에 미리 로드하는 기능이 있는데, 이를 악용해 문자메시지를 읽지 않아도 악성코드에 감염되게 하는 것.

이 악성코드에 문자메시지를 스스로 지우는 기능이 들어간다면 사용자가 깨닫지도 못한 사이에 악성코드가 첨부된 문자메시지를 받을 수도 있다.

짐페리엄은 “전 세계 안드로이드폰의 95%인 9억5000만대에 이 취약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구글은 보안 취약점 패치를 했으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업데이트는 단말기 제조사나 통신사 등을 통해 이뤄지기에 실제 단말기에 패치가 적용되려면 오랜 기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짐페리엄은 해당 연구의 상세한 내용을 다음 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컴퓨터 보안 전문가 회의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안드로이드폰 95% 취약점. 사진=안드로이드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