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세월호 유가족은 '82개 진실'이 알고 싶다

입력 2015. 07. 29. 20:50 수정 2015. 07. 29. 21: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진상규명 과제 선정해 특조위 전달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에 필요한 82가지 과제를 선정해 공개했다.

4·16피해자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29일 서울 중구 명동 가톨릭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인양과 침몰 사고 진상 규명, '안전사회' 대책 마련과 피해자 추모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82가지 과제를 선정해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4대 분야로 나눈 과제에는 세월호 참사를 야기한 구조적 원인, 세월호 참사 관련 법령, 제도 검토 및 선박사고의 예방, 세월호 피해자 지원 현황과 문제점 점검 등 특조위가 조사해야 할 구체적인 내용들이 담겼다.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특조위를 통해 진실 규명을 기대했지만 정부와 새누리당이 활동을 막고 진실 규명에 한발짝도 다가서지 못하게 만드는 상황에서 직접 국민들에게 구체적으로 알려야 한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고 공개 이유를 설명했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