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정부가 왜 책임져" 합동분향소에서 세월호 유족 때려(종합)

입력 2015. 07. 29. 21:54 수정 2015. 07. 29. 21: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 안산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를 지나던 한 60대 여성이 정부를 비판하는 듯한 내용의 현수막을 보고 분향소 옆 유가족 대기실을 찾아가 유가족의 뺨을 때리는 일이 발생했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박모(66·여)씨를 29일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는 이날 오후 5시 16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소재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 옆 유가족 대기실에서 세월호 유가족 A(44)씨의 뺨 3대를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분향소 근처를 지나가던 중 세월호와 관련해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린 것을 보고 "세월호 사건은 선주의 잘못이고 정부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왜 정부가 책임져야 하느냐"며 유가족 대기실을 찾아 항의하던 중 옆에 있던 A씨의 뺨을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단원고 희생학생의 아버지이며, 당시 대기실에는 A씨를 포함해 유가족 3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yo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