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특조위 "정부서 부위원장 임명하면 즉시 선출"

입력 2015. 08. 04. 12:03 수정 2015. 08. 04. 12: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조위 정례브리핑.."핵심직위 공무원 3명 파견문제 부처와 협의 중"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지난달 사퇴한 조대환 부위원장 후임 인선과 관련, "언론보도대로 국회가 11일 후임자를 선출하고 이어 청와대가 임명하면 조속히 전원위원회를 열어 부위원장으로 선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조위 권영빈 상임위원은 4일 오전 중구 저동 특조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첫 정례브리핑에서 "세월호 특별법상 사무처장을 겸임하도록 한 부위원장은 전원위에서 선출하게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21일 이석태 위원장이 정부에 특조위의 핵심 직위인 행정지원실장, 기획행정담당관, 조사1과장 등 3명의 파견을 요구한 이후 경과에 대해 특조위는 "요청 직후부터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권 상임위원은 "기획재정부, 국무조정실, 법무부에 공문을 보내 파견 인원의 2∼3배수 명단을 요청한 상태"라며 "명단이 도착하면 위원장이 검토해 특정인의 특조위 파견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인양에 대해선 "이제부터라도 세월호 선체 인양 과정에 적극적으로 관여하려 한다"며 해양수산부에 인양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지난달 말 416연대와 416가족협의회가 발표한 '세월호 인양, 진상 규명, 안전사회 대안, 추모지원을 위한 82대 과제'에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과제를 공유하고 숙지해 진상 규명 조사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뤄지도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특조위는 이날도 정부에 예산 지급을 거듭 요구했다.

권 상임위원은 "기획재정부는 여전히 2015년도 예산을 배정하지 않고 있다"며 "국가재정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조속히 예산을 지급해 달라"고 강조했다.

특조위는 별정직 공무원 채용과정에서 편향된 기준을 적용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채용은 매우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됐다"며 합격자 출신 현황표를 공개했다. 또 청사 사용 현황을 공개하며 장관급인 위원장과 차관급인 상임위원이 사용하는 방이 정부청사관리규정상 면적기준보다 적게 조성됐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지난달 채용된 별정직 공무원 30명이 소집교육을 마치고 부서에 배치돼 업무를 시작했다고 소개하면서 "아직 부족한 인원이지만 별정직 채용을 계기로 직원들을 더욱 독려해 진상 규명 활동에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