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정부, 세월호 특조위 예산 절반 깎아 89억원 확정

입력 2015. 08. 04. 18:32 수정 2015. 08. 04. 23: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기획재정부는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에 지급할 올해 예산 89억원이 확정됐다고 4일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이날 특조위 운영비 지급 등 내용을 담은 '2015년도 일반회계 일반 예비비 지출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확정된 89억원은 앞서 특조위가 제출한 예산안 160억원의 절반 수준이다.

항목별로는 이석태 위원장 이하 특조위 직원 등 인건비가 19억원, 업무추진비와 자산취득비 등 운영비 57억원, 청문회 등 진상조사에 쓰이는 사업비 13억원 등이다.

앞서 특조위가 기재부에 낸 예산안에 직원 체육대회 개최비용 252만원, 동호회 지원 비용 720만원, 전체 직원 생일기념 소액 경비 655만원 등이 포함돼 있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d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