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미래부 액티브엑스 개선방안, 뒷북 대응"

남영희 기자 입력 2015. 08. 05. 16:33 수정 2015. 08. 05. 16: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 300]국회 입법조사처 '2015 국정감사 정책자료'

[머니투데이 남영희 기자] [[the 300]국회 입법조사처 '2015 국정감사 정책자료']

미래창조과학부가 지난 4월 발표한 '액티브엑스(ActiveX) 이용환경에 대한 개선방안'은 시기를 놓친 대응이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5일 국회 입법조사처는 '2015 국정감사 정책자료'를 통해 "미래부의 액티브엑스 개선방안은 사실상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사, 구글(Google)사의 액티브엑스 퇴출 정책에 기인한 것"이라며 "뒤늦은 정부 대응의 원인과 향후 개선방향을 명확히 해야한다"고 밝혔다.

액티브엑스는 그간 국내 인터넷 환경의 대표적 문제점으로 꼽히며, 지난 해 3월 '1차 규제개혁장관회의 및 민관합동 규제개혁 점검회의'에서 중국인들이 '천송이 코트'를 사지 못하게 하는 원흉으로 지적된 바 있다.

이후 관련부처들은 액티브 엑스 대신 실행파일(exe)을 통해 우회적으로 방화벽을 설치하는 방식의 대안을 내놓았다가 비난을 받기도 했다.

남영희 기자 wallopinglie@naver.co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