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북한, 광복절부터 표준시간 30분 늦춰..정부 "우려"

오인수 입력 2015.08.07. 15:18 수정 2015.08.07. 15: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북한이 광복절인 오는 15일부터 표준시간을 기존에 사용하던 동경시보다 30분 늦춰 사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우리 정부는 북한의 표준시간 변경이 "남북동질성 회복에 지장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일제에 빼앗긴 표준시간을 되찾는다며 독자적인 표준시를 정했다고 선포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 "현재의 시간보다 30분 늦은 시간, 동경 127° 30′을 기준으로 하는 시간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표준시간으로 정하고 '평양시간'으로 명명한다. 평양시간은 8월15일부터 적용한다."

북한은 일제 강점기 이후 동경 135도를 기준으로 하는 표준시인 동경시를 써왔으나 올해 광복절부터는 동경시보다 30분 늦은 시점을 표준시로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북한의 표준시 변경은 광복 70주년을 맞아 일제 잔재를 '완전히' 청산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평가도 나오지만 역시 '존엄'이 가장 큰 이유였습니다.

<조선중앙방송> "백두산 대국의 존엄과 위용을 영원토록 세계만방에 떨쳐나가려는 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철석같은 신념이며 의지이다."

이처럼 북한이 우리와 다른 표준시를 사용하면 앞으로 남북 교류 과정에서 혼란이 발생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준희 / 통일부 대변인> "당면해서는 개성공단 출입경이라든지…이런 남북교류 등에 약간의 지장이 초래될 것 같고요. 장기적으로 볼 때는 남북통합ㆍ표준통합 그리고 남북동질성 회복 등에 지장을 초래하는 영향을 미칠 것이다… "

한국은 1908년에는 한반도 중앙부를 지나는 동경 127.5도를 기준으로 표준시를 정했지만 일제강점기인 1912년에 조선총독부의 지시로 일본 표준시에 맞췄습니다.

이승만 정부 때인 1954년에 동경 127.5도로 다시 복귀했으나 1961년에 다시 동경시로 바꿨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끝)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