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세월호 인양' , 오는 23일부터 수중조사 착수

입력 2015. 08. 09. 15: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배문숙기자]정부가 중국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과 세월호 인양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오는 23일부터 수중조사에 착수한다.

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 7일 조달청은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과 851억원에 세월호 인양계약을 체결하고 대금은 잔존유 제거·유실방지 작업 후, 세월호 선체인양 및 지정장소 접안 후, 세월호 육상거치 완료 후 등 세 차례에 나눠 지급하기로 했다.

해수부와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은 다음주 중 진도군과 해경ㆍ해군 등 관계기관대책회의를 열어 앞으로의 일정에 대해 설명하고 이와 별개로 주변 어민 등 주민들을 상대로 설명회를 개최한다.

세월호에서 남은 연료를 제거하는 작업 과정 등에서 일부 기름이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 계약 조건상 주무관청의 중대한 과실이 없는 한 기름유출, 잠수부 부상 등 책임은 상하이샐비지 측이 부담한다.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은 맹골수도의 세월호 침몰지점에 대형 바지선 두 척을 가져와 해상 작업기지를 구축한다. 진도군청 주변에 사무실을 차리고 인양작업에 참여할 인력을 위한 숙소도 마련한다.

상하이샐비지는 인양작업 경험과 의사 소통 등의 문제를 고려해 100명 정도의 잠수부를 중국에서 직접 데려온다.

또 기술보조 인력 등 100명이 참여해 전체 인양 작업자는 200명 수준이 될 전망이다.

상하이샐비지는 중국 교통운수부 산하 업체로 지난달 중국 양쯔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인양작업에 참여하는 등 약 1900건의 선박구조 작업에 참여했다.

상하이샐비지는 우리나라 업체 오션씨엔아이와 지분을 7대3으로 나눠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해수부와 상하이샐비지 측은 기본적인 준비가 마무리되면 이달 23일부터 수중 조사에 착수한다.

잠수사와 원격조정 무인잠수정(ROV)을 동시에 투입, 세월호의 현재 상태를 일주일에 걸쳐 자세히 조사해 인양 실시설계에 반영한다.

세월호 인양은 ① 잔존유 제거 ② 유실방지 작업 ③ 선내 부력재 및 압축공기 주입 ④ 선수 부분 와이어 감아 크레인 연결해 살짝 들어올림 ⑤ 세월호 아래에 24개 리프팅빔 설치 ⑥ 리프팅빔을 크레인에 연결해 수심 23m까지 올려 동거차도 쪽 2㎞ 이동 ⑦ 플로팅 독에 올려 목포신항까지 90㎞ 이동해 육지로 올리는 순서로 진행한다.

해수부는 리프팅빔까지 설치하고 나면 돌발 상황이 발생하지 않는 한 육지까지 올리는 데 열흘이면 가능하다고 본다.

부력재와 리프팅빔 등 주요 자재는 모두 중국에서 만들기 때문에 해수부 관계자와 전문가 등은 직접 중국 공장을 방문해 자재 준비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정부는 내년 태풍이 오기 전 7월께 세월호 인양작업을 마친다는 목표를 세웠다.

oskymoon@heraldcorp.com

[사진제공=해양수산부]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