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 희생자 12명에 총 41억7천만원 지급결정(종합)

입력 2015. 08. 13. 20:26 수정 2015. 08. 13. 20: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정부가 세월호 사고로 사망한 희생자 12명에 대해 37억원의 인적배상금과 4억7천만원의 국비 위로지원금 등 총 41억7천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해양수산부 산하 4·16세월호참사 배상 및 보상심의위원회는 13일 제9차 심의를 열어 배상금과 위로지원금 지급을 의결했다.

단원고 희생자의 경우 1인당 4억2천만원 안팎의 배상금과 5천만원의 국비위로지원금이 지급된다. 유족 가운데 상속분에 따라 배상금·지원금 일부만 신청한 경우가 있다.

심의위원회는 이날 생존자 6명에 대해 총 1억6천만원의 인적배상금과 1인당 1천만원씩 국비 위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배상금을 받은 희생자 2명에 대한 위로지원금 8천700만원도 의결했다.

이날까지 누적해서 세월호 희생자 304명 가운데 72명, 생존자 157명 가운데 8명에 대해 배상금 지급 결정이 났다.

심의위는 이날 세월호에 실었다 침몰한 차량·화물 37건에 대한 물적 배상금 총 7억5천만원과 구조·수색 활동에 참여한 어업인 손실 70건에 대해서는 1억5천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특별법상 배·보상금과 위로지원금 접수는 9월 28일 종료된다.

한편, 정부는 지난 7일 중국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과 세월호 선체인양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날 진도에서 관계기관 대책회의 및 주민 설명회를 마치고 오는 23일부터 수중조사에 착수한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