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해수부, 세월호 선체 인양을 위한 수중조사 착수

김상윤 입력 2015. 08. 16. 16: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종=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선체 인양을 위해 19일부터 본격적인 현장조사 및 선체촬영에 착수한다고 16일 밝혔다.

세월호 인양업체로 선정된 상하이 샐비지 컨소시엄의 작업선단이 인양작업을 수행할 잠수사 등 149명과 함께 18일까지 해상작업기지 설치 등 현장준비를 완료할 예정이다.

19일부터 상하이 샐비지 컨소시엄은 해수부 감독관 지휘 하에 창문, 출입구 등에 식별장치를 표시하고 구역별로 정밀조사 및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육안으로 확인이 어려운 선체 하부도 집중적으로 조사해 선체인양의 성공가능성을 높이고 미수습자 유실방지 작업도 차질 없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해수부는 앞으로 현장조사 및 선체촬영을 약 10일간 진행한다. 정밀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잔존유 제거 및 미수습자 유실방지망 설치작업에 착수해 내년 7월 전에는 인양을 완료할 예정이다.

김상윤 (yoo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