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자막영상] "요리점이라 속여 2천명 위안부로 끌고 가.."

입력 2015. 08. 17. 14: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헤이룽장성 당안국 즉 기록보관소는 최근 일제 괴뢰국인 만주국의 '위안부' 문건을 공개하고 "1941년 10월 일본군이 무단장 쑤이양 지역에 군 위안소를 열면서 한국여성 수십 명을 데려와 위안부 역할을 강요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안국이 공개한 문건들은 1941년 10월 20일 일본군 쑤이양 국경경찰 다카하시 대장이 같은 부대 쑤이펀허 대장에게 부대 사정을 설명하면서 '이들 여성이 한국에서 강제 징용한 2천 명 가운데 일부'로 밝혔다고 기록했습니다.

특히 이들 문건은 일제가 '일본군 전용 요리점'을 연다"며 한국 여성들을 속여서 끌고 온 뒤 위안부 역할을 강요했다고 폭로했습니다.

<헤이룽장성 기록보관소 담당자> "문서에 보시면 '일본군 전용 요리점'이 군 위안소라고 쓰여 있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위안소의 운영 시간과 위치, 운영자는 물론 군 위안부의 숫자까지 자세히 적혀 있습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