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베이비뉴스

경력단절여성 희망 월급 '175만 원'

안은선 기자 입력 2015. 08. 17. 16:05 수정 2015. 08. 17. 16: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취업 시 '출퇴근거리', '정규직 여부'가 연봉보다 더 중요

【베이비뉴스 안은선 기자】

대기업 소프트웨어회사에서 경영관리직으로 2년간 근무하다가 결혼하면서 그만 둔 임아무개 (40)씨는 자녀들이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자 재취업을 하려고 마음먹었다. 하지만 여러 회사에 입사지원을 했으나 중년의 경단여성인 임씨에게는 면접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 결국 사무직 재취업을 포기하고 평소 관심이 있던 피부관리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것으로 방향선회를 해 지금은 성형외과 피부관리실장으로 재직 중이다. 임씨는 그래도 자신은 운이 좋은 편이라고 얘기한다. 임씨 주변의 경단여성들은 여전히 주부로 남아 있다.

통계청의 '2014년 경력단절여성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월 말 기준으로 15∼54세 기혼여성 가운데 결혼과 육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은 213만 9000명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는 취업포털 커리어( www.career.co.kr)와 공동으로 지난달 13일부터 30일까지 30세 이상 경력단절여성 27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5년 경력단절여성 재취업 인식 실태조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경단여성들이 희망하는 월 임금은 175만 원으로 이는 경단여성들이 최종직장에서 받았던 월 임금 198만 원의 88.4%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 경단여성의 희망 월급 175만 원 < 최종직장 월급 198만 원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단여성들이 희망하는 월 임금은 175만 원으로 이는 경단여성들이 최종직장에서 받았던 월 임금 198만 원의 88.4%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희망 월 임금의 분포도를 보면 '150만 원~200만 원'이 43.7%로 가장 높았고, '100만 원~150만 원'이 41.8%로 10명 중 8명 이상이 '100만 원~200만 원'의 월 임금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단여성의 희망임금과 최종임금의 차이가 크지 않은 이유에 대해 협력센터 관계자는 "20~30년 재직 후 퇴직하는 남성들은 최종임금과 희망임금의 격차가 크지만 경단여성의 경우 경력 자체가 짧고, 여성과 남성의 임금차이 등으로 최종임금 자체가 높지 않으므로 희망임금과의 차이가 적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 경력단절 이유, 출산·육아 > 결혼 > 장래성 불투명 등

경력단절 이유를 보면 출산·육아를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경우가 절반 가까운 47.4%에 달했으며, 결혼(15.7%), 직업장래성 불투명(9.9%), 학업 등 자기계발(9.1%), 건강상 문제(8.0%)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경단여성들이 밝힌 재취업 희망직종은 사무직이 43.1%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전문직(35.5%), 직종무관(9.4%), 서비스직(6.9%), 생산・기술(3.3%) 순으로 조사됐다.

경단여성들은 재취업을 위한 방법으로 '자격증 취득'(33.9%)을 첫째로 꼽았으며, 이어서 '취업지원기관 활용'(24.1%), '취업사이트를 통한 입사지원'(21.5%), '어학 등 자기계발'(12.3%) 순으로 답변했다.

경단여성들이 선정한 취업에 가장 유리한 자격증은 '직업상담사'(21.8%)였으며, '전산회계'(15.3%), '방과후지도사'(11.4%), '사회복지사'(10.7%)자격증도 유망한 자격증으로 들었다.

◇ 재취업 시 고려사항, 출퇴근거리 > 정규직 여부 > 임금 등

응답 경단여성들은 재취업이 어려운 사유로 '나이'(43.9%)를 가장 많이 들었으며, 이어서 '가사 및 자녀양육문제'(20.4%), '경력단절로 인한 채용기피'(16.1%), '자격증 및 전문지식 부족'(13.2%)이 걸림돌이라고 답했다.

재취업시 고려하는 사항은 '출퇴근거리'(31.1%)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으며, 이어서 '정규직여부'(26.0%), '임금'(17.9%), '복지혜택'(8.8%) 순으로 나타났다.

협력센터 김동준 수석은 "경력단절여성들을 위한 재취업시장은 여전히 좁은 문이다. 이들의 취업욕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탄력적 근무가 가능한 시간제 일자리, 자격증 취득을 통한 전문직 진출 등 다양한 진입경로를 마련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일자리 희망센터를 통해 경단여성의 취업알선, 직업연계교육 등 진입장벽을 낮추는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전했다.

◈ 엄마 아빠들의 즐겨찾기 베이비뉴스 ◈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ibabynews.com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