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수도권매립지 반입 폐기물 80%가 사업장 폐기물 차지

최인진 기자 입력 2015. 08. 19. 22:01 수정 2015. 08. 19. 23: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감량·재활용 대책 필요

수도권매립지 반입 폐기물의 80.4%가 사업장 폐기물로, 생활 폐기물은 19.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매립 폐기물 중 가연성 폐기물(2013년 기준)은 생활 폐기물에서 93.2%, 건설 폐기물에서 46.8%를 차지하는 등 재활용 가능한 폐기물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 이정임 선임연구원은 19일 ‘수도권매립지 이슈와 시사점’ 연구보고서에서 “1992년 폐기물 반입을 시작한 수도권매립지 규모는 1541만㎡로 세계 최대 규모이며 전국 매립장 면적의 53%에 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폐기물 반입량(2014년 기준)은 336만t으로 서울시 48%(161만t), 경기도 34%(114만t), 인천시 18%(61만t) 순이었다. 1인당 폐기물 반입량은 인천시(인구 290만명) 210㎏, 서울시(인구 1010만명) 160㎏, 경기도(인구 1235만명) 92㎏ 순이다.

매립지 반입 폐기물의 80.4%는 사업장 폐기물, 19.6%는 생활 폐기물이었다. 사업장 폐기물 중에서는 배출시설계 폐기물이 43.1%, 건설 폐기물이 35.3%, 사업장생활계 폐기물이 2%를 차지했다.

사업장 폐기물 비율이 높은 것은 2만~6만원 정도에 불과한 낮은 반입 수수료에서 기인한다. 이는 소각비용 10만~20만원, 재활용 처리비용 5만~10만원에 비해 저렴한 수준이다.이 연구위원은 “사업장 폐기물 매립 감소 방안을 수립하고 감량 및 재활용을 위한 정책 개발과 지속적인 목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인진 기자 ijchoi@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