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신문

[사설] 北의 포격 도발, 단호하면서도 차분히 대응해야

입력 2015. 08. 21. 03: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북한군이 어제 오후 경기 연천군 서부전선에 있는 우리 군을 향해 포격을 가하는 도발을 감행했다. 국방부는 “북한군이 20일 오후 3시 53분, 4시 12분 두 차례 화력 도발을 했다”면서 “도발 상응 지역에 155㎜ 자주포탄 수십여 발을 경고사격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의 이번 도발은 지난 4일 발생한 목함지뢰 도발 이후 16일 만에 일어났다. 한·미 합동 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이 진행되는 도중에 발생한 점에 비춰 이번 도발은 계획적이고 의도적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 오후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직접 주재해 대응 방향을 지시했다.

북한의 도발은 우리가 대북 확성기 방송을 11년 만에 재개한 데 대한 반발이다. 북한군은 도발 직후 전통문을 보내 “22일까지 확성기 시설을 철거하지 않으면 군사적 행동을 개시하겠다”고 위협했다. 또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 명의의 서한을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앞으로 보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선전포고라고 일방적으로 주장했다. 그러면서 “관계 개선의 출로를 열기 위해 노력할 의사가 있다”며 이중적인 태도를 보였다.

북한의 포격 도발은 명백한 정전협정 위반 행위이며 침략 행위와도 다름없다. 공고한 한·미 동맹을 중심으로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 목전에서 벌어지는 잇단 도발을 언제까지나 두고 볼 수만은 없다. 우리 군이 도발을 확인한 뒤 곧바로 대응사격을 한 것은 강력하게 응징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앞으로 추가 도발을 하면 더욱 강한 응징을 당할 수 있다는 뜻을 명확히 보여줘야 한다. 북의 위협에 이끌려 가서도 안 될 것이다. 그러나 정부와 군이 북한과 맞서면서 언제나 잃지 말아야 할 것은 차분한 태도다. 냉정을 잃으면 결국은 북의 의도에 휘말리게 되며 상황은 더 악화될 수 있다. 필요하다면 중국을 통해 북한에 경고 사인을 보내는 외교적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

군의 대응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국민과 정치권의 안보 태세다. 정치권은 이럴 때야말로 일치단결해 분열 없이 북한의 도발에 맞서겠다는 각오를 다져야 한다. 여야는 한목소리로 경고의 메시지도 전달해야 한다. 북한의 도발을 한두번 겪은 우리 국민이 아니다. 너무 불안해하지 말고 정부와 군의 대응을 믿고 따라야 한다. 정부 또한 국민의 안전을 무엇보다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며 특히 전방 지역 주민들의 신변 보호에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 생업에 지장이 없도록 행정관청은 생필품 등의 지원을 빈틈없이 챙겨야 할 것이다.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