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정의화, 세월호 500일 맞아 팽목항 방문

김정남 입력 2015. 08. 27. 14: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호 인양은 미수습자 9명 돌아오는 게 최우선"
정의화 국회의장이 27일 세월호 참사 500일을 맞아 진도 팽목항을 방문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국회의장실 제공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은 27일 세월호 참사 500일을 맞아 진도 팽목항을 방문해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정 의장은 이 자리에서 “세월호 인양은 미수습자 9명이 가족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는 게 최우선”이라면서 “국회가 국민을 지켜야 하는 의무와 책임이 있는 만큼 의장으로서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또 “우리사회의 근본 문제인 인명경시 풍조와 안전 불감증 해결이 시급하다”면서 “이젠 물질과 정신이 조화를 이루는 사회로 바꿔야 한다”고 했다.

정 의장의 이날 방문에는 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지사, 손영호 진도 부군수, 김성 의장 정책수석 등이 함께 했다.

김정남 (jungkim@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