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세월호 500일.."진상규명돼야 아이들이 이곳을 떠날수 있어"

입력 2015. 08. 28. 10:20 수정 2015. 08. 28. 10: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안산 합동분향소·단원고 등 가보니

세월호 참사 500일(8월28일)을 사흘 앞둔 지난 25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정부합동분향소. 추적추적 내리는 비가 분향소 천막을 타고 눈물처럼 흘러내렸다. 태풍 '고니'가 몰고 온 바람은 천막과 부딪히며 울음을 토해냈다.

참사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학생 246명을 포함해 모두 265위의 영정이 안치된 분향소 안에서는 단정하게 교복을 차려 입은 학생들이 부모 형제들의 길고 힘든 나날을 아는지 모르는지 여전히 환하게 웃고만 있었다.

꽃다운 넋을 달래는 추모 음악만 흘러나오는 분향소 안은 이제 인적이 끊겨, 쓸쓸함을 넘어 적막감마저 감돌았다. 영정들 사이에는 자식을 잃은 부모의 애끊는 편지가 간간이 놓여 있어 슬픔을 더했다. 한때 500m가 넘는 줄이 이어졌던 추모객의 발길은 이젠 찾아 볼 수 없었다. 정부장례지원단은 합동분향소 조문객 수가 지금까지 78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하고 있지만, 현재는 하루 90명 안팎의 조문객만 찾는다.

분향소 앞 유족대기실은 자식을 잃은 부모들이 여전히 지키고 있다. 이곳에서 유족들은 서로의 자녀을 기억하고 진상조사와 관련된 정보도 공유한다. 때론 무성의한 정부를 비판하며 토론하기도 한다. 대기실 앞에서 만난 한 희생 학생 어머니는 "배가 제대로 올라와(인양돼) 사고원인이 정확히 규명돼야 우리 아이들도 여길 떠나고, 우리도 이곳을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500m 넘게 줄 잇던 추모객 발길지금은 하루 90명 안팎으로 줄어주인 잃은 교실은 그때 그대로인데반대론도 있어 언제까지 둘지 미지수분향소 예산, 지자체에 떠넘긴 정부교부세 준다는데 언제나 올지…"지친 영혼들 하루빨리 안식했으면"

'4·16가족협의회' 장훈 진상규명분과장은 "참사가 일어난 지 1년을 넘어 500일이 다가오는데도 진상규명을 위해 정부가 한 일이 없으니 우리도 변한 게 없다. 지친 영혼들이 하루빨리 안식에 들어갈 수 있도록 국민들의 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당시 2학년 학생들이 수학여행을 떠난 지 500일이 된 단원고도 겉으론 변한 게 없었다. 주인을 잃은 교실도 그대로였고 공책과 교과서도 여전히 책상에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

하지만 이 교실도 언제까지 유지될지 알 수 없다. 일부 학부모들이 "면학 분위기를 해친다"며 '정리'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생존 학생 학부모인 장동원(가족협의회 진상규명분과 팀장)씨는 "아이들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교실 자체가 참사의 교훈을 되새길 수 있는 생생한 교육의 장이다. 교육 당국이 학부모들의 갈등을 조장하지 말고 빠른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고 직후 화랑유원지에 합동분향소를 차려놓고 안산시에 운영을 떠맡긴 정부는 지금까지 단 한푼도 운영비를 주지 않았다. 안산시는 "분향소 운영비만 한 달에 3억3천만원이 들어가고 각종 지원·대책비용이 필요한 만큼 79억원이 필요하다"고 정부에 요구했다. 정부는 지난 6일 회의를 열어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통해 지원하기로 결정했지만, 아직 지원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안산/김기성 기자 player009@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