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500일 전국서 다양한 추모행사(종합)

입력 2015. 08. 28. 20:20 수정 2015. 08. 28. 21: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온전한 선체인양통해 미수습자 9명의 시신 찾아야"
세월호 참사 추모하는 촛불문화제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28일 오후 제주항 연안여객터미널 공원에서 200여명의 시민이 참가한 가운데 세월호 참사 500일 추모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전국종합=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발생 500일을 맞은 28일 전국에서 추모 문화제와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등이 잇따라 열렸다.

피해자 가족들과 시민단체 등은 이날 행사를 통해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진상 규명 활동을 알리는 한편, 조속하고 온전한 선체 인양을 통해 미수습자 9명의 시신을 찾아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학생 250명과 교사 11명이 희생된 단원고 소재지인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안산문화광장에서는 이날 오후 7시 30분부터 4·16 가족협의회,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 등의 주최로 '세월호 참사 500일 추모 문화제'가 열렸다.

희생자 가족과 시민 등 1천여명의 참석자들은 대형스크린을 통해 7분간 추모메시지 영상을 감상했다. 이어 희생자 형제·자매들의 편지 낭독이 진행됐다. 가족들은 "아직 돌아오지 못한 아이들이 가족의 품에 돌아올 수 있도록 세월호 참사를 잊으면 안 된다"며 "세월호가 조속히 인양되고 진실이 규명되도록 시민이 함께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밖에 부대행사로 500일 사진전과 세월호 진실 알기 전시도 열렸다.

이날 오후 7시를 전후로 광주 금남로와 전북 전주 풍남문 광장, 제주항 여객터미널, 마산항 제1부두 등에서도 희생자를 기리고 사고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지난해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세월호 진상 규명 촉구 촛불집회가 열렸던 광주 금남로에는 평소보다 3∼4배 많은 100여명의 참가자들이 모였다. 저마다 한 손에 촛불을 든 참가자들은 노래 공연과 자유 발언 등을 통해 희생자들을 기리고 다시는 이러한 아픔이 반복되지 않도록 참사 원인과 책임 소재를 제대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세월호대책위 회원 30여명은 이날 의정부 동부광장에 설치된 '언약의 나무'에 시민들의 추모 메시지를 담은 카드와 자물쇠 1천여개를 다는 행사를 했다.

부산 남구 경성대학교 콘서트홀에서는 극단 '새벽'의 주최로 세월호 참사 상황과 희생자의 이야기를 담은 연극 공연이 펼쳐졌다

강원 춘천시 명동 일대에서는 오후 6시 30분부터 200여명의 추모제 참석자들이 강원대 후문-명동까지 거리행진을 한 뒤 추모곡 공연, 추모거리 조성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주고받았다.

한편 주말인 29일에는 오후 3시부터 서울역 광장에서 '세월호 진상 규명 촉구 및 500일 추모 범국민대회'가 열리고, 진도 팽목항에서는 오후 6시부터 '기다림과 진실의 인양 예술제'가 열리는 등 추모 행사가 계속된다.

(김근주 김선경 김소연 김진방 류수현 박영서 장아름 전지혜 전창해 차근호 최재훈 기자)

areu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