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종합]스위스, FIFA 알프스 부동산 압류..미 법무 "부패사건 추가 기소"

정진탄 입력 2015. 09. 14. 23:33 수정 2015. 09. 14. 23: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취리히=AP/뉴시스】정진탄 기자 = 스위스 법무부는 14일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개최지 선정 과정에서의 돈세탁 사건과 관련해 스위스 알프스 지역 부동산을 압류했다고 밝혔다.

미하엘 라우버 검찰총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스위스 서부 지역에 있는 주택들을 압수수색했으며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스위스 금융 담당 정보기관으로부터 121개 은행계좌가 의심스러운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함께 기자회견을 가진 로레타 린치 미국 법무장관은 FIFA 부패 사건 조사 과정에서 추가 기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린치 장관은 "개인과 기업에 대해 추가 기소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린치 장관은 상당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미 법무부는 지난 5월 14명의 FIFA 관계자와 마케팅 간부 등을 1500만 달러와 관련된 뇌물과 협잡 혐의로 기소했다.

린치 장관은 제프 블래터 FIFA 회장이 이번 조사의 표적이 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chchtan7982@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