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 유실방지 밧줄 일부 훼손..실종자 찾을수 있나

입력 2015. 09. 16. 11:57 수정 2015. 09. 16. 15: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수부 "특조위 자체 잠수사 투입 수용못해, 자료는 제공"
해수부, 세월호 유실방지만 설치 시작 (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세월호 선체인양 추진단장인 연영진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기자실에서 세월호 선체 인양을 위한 1차 사전조사를 마치고 배에 남은 연료유 회수와 미수습자 유실방지망 설치 작업에 돌입했다고 밝히고 있다.
해수부, 세월호 유실방지만 설치 시작 (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이철조 세월호 선체인양 추진단 부단장(왼쪽)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기자실에서 열린 세월호 선체 인양을 위한 1차 사전조사 결과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세월호 선체인양 추진단장인 연영진 해수부 해양정책실장.
세월호 유실방지망 설치 시작…"기존 그물 일부 떨어져" (서울=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16일 세월호 선체 인양을 위한 1차 사전조사를 마치고 배에 남은 연료유 회수와 미수습자 유실방지망 설치 작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이번에 조사를 해보니 작년 11월11일 당시 수색팀이 수색작업을 종료하면서 설치한 유실방지 노끈과 그물 일부가 떨어져 나가 교체 중이라고 전했다. (해양수산부 제공)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정부는 세월호 선체 인양의 최우선 목표가 실종자 9명의 온전한 수습이라고 누차 밝혀왔다.

하지만 작년 11월11일 수색작업을 종료하면서 세월호 우측면 62곳의 창문·출입구에 설치한 밧줄이 일부 끊겨 있는 것으로 드러나 시신 유실방지 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과 함께 유실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16일 세월호 인양작업 경과 브리핑에서 지난주부터 기존에 유실방지 밧줄이 설치된 29곳의 창문·출입구에 새로 제작한 아연도금 철망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지난해 해경과 소방방재청 주도로 잠수사들은 수색작업 종료 전 세월호 우측면에 열려 있는 창문과 출입구에 각각 4개 이상 고리를 설치해 직경 1.5∼2㎝의 밧줄을 X자형으로 묶었다.

공간이 큰 곳에는 X자형에 겹쳐 대각선으로 묶는 등 밧줄로 실종자가 빠져나갈 공간을 막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주부터 중국인 잠수사들이 작업을 해보니 밧줄 일부가 뜯겨나간 곳이 발견됐다. 밧줄이 하나만 남아있거나 아예 없는 곳도 발견됐다.

해수부 관계자는 "지난해 밧줄로 엮어놓은 곳은 모두 철망으로 교체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철망을 설치한 29곳 가운데 정확히 몇 곳의 밧줄이 훼손됐는지는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세월호는 좌측면이 바닥에 닿고 우측면이 수면을 바라보고 옆으로 누운 상태라 지난해 유실방지 밧줄은 우측면에만 설치됐다.

해수부 관계자는 밧줄 훼손으로 시신이 유실됐을 가능성에 대해 "밧줄을 설치한 격실 자체가 3∼4번 교차 수색을 한 공간이라 추정컨대 큰 우려는 없다고 생각하지만 이 역시 추정이기에 유실 가능성에 대해 수치로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지난해 철망도 아닌 밧줄로 얼기설기 엮어놓은 데 대해서는 "잠수사들이 작년 11월 해상작업이 어려운 가운데 최선을 다한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실종자 가족이 수색작업 종료 결정을 수용할 때 전제 조건이 '철저한 유실방지책 마련'이었던 점에 비춰보면 정부의 조치가 너무 허술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종자 수습을 목표로 세월호를 절단하지 않고 통째로 인양하기로 하고 851억원의 인양 예산과 60억원의 실종자 유실방지 예산을 들이는데 정작 가장 기본적인 조치를 소홀히 했다는 것이다.

한편 해수부는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10월 초부터 2주일간 자체적으로 잠수사를 고용해 선체를 조사하게 해달라는 요청을 수용 못한다고 밝혔다.

연영진 세월호 선체인양 추진단장은 "특조위가 자체적으로 선체조사를 하면 인양 일정이 지연되기에 촌각을 다투는 상황인지라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조사과정에서 취득한 모든 정보와 자료를 성실히 제공하겠지만 선체를 수중조사하겠다는 부분은 수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