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靑 "朴, 국사교과서 우려 표명한 바 있다"..제도개선 시사

윤태형 기자 입력 2015. 10. 07. 09: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사교과서 국정화 임박 보도에 朴대통령 입장 언급 검정강화인지 국정화 인지는 언급 안해..朴대통령 최종 결심 남은 듯
박근혜 대통령. © News1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 = 청와대는 7일 “한국사 교육의 전반적 일반적 문제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공개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면서 한국사 교과서에 대한 제도개선책을 마련할 예정임을 시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가 임박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밝히고 박 대통령이 지난 2월13일 박 대통령이 교육문화분야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현행 한국사 교과서의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당시 “자라나는 아이들에 역사교육 통해 올바른 국가관과 균형 잡힌 역사의식을 길러주는 게 매우 중요하다”면서 “정부의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에 많은 사실 오류와 이념적 편향성 논란 있는데, 이런 게 있어선 안된다. 교육부는 이런 문제가 다시 발생 않도록 이번 기회에 사실에 근거한 균형 잡힌 역사 교과서 개발 등 제도 개선책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관계자는 “이후 청와대 최종 입장은 바뀌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제도개선이 현행 교과서 검정 강화를 의미하는 것인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인지’를 묻는 질문에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한 언론은 정부가 현행 교과서 검정강화와 국정화 방안을 놓고 고민한 결과 국정화 전환이 최선이라는 결론을 내렸고 주말 박 대통령의 결정만 남은 상황이라면서 오는 13일 국무회의를 통해 ‘단일 국사 교과서 추진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birakoc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