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김무성 "미래세대 위해 국정교과서 전환 불가피"(종합)

입력 2015. 10. 07. 11: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행 역사교과서, 反대한민국 사관으로 쓰여져" 비상교육·두산동아 등 거명 "좌파 세계관으로 민중혁명 가르쳐" 연일 중·고교 역사교과서 비판..국정화 기조 '힘싣기'

"현행 역사교과서, 反대한민국 사관으로 쓰여져"

비상교육·두산동아 등 거명 "좌파 세계관으로 민중혁명 가르쳐"

연일 중·고교 역사교과서 비판…국정화 기조 '힘싣기'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7일 현행 중·고교 역사교과서에 대해 "출판사별로 일관되게 우리의 역사를 부정하는 반(反) 대한민국 사관으로 쓰여져 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이같이 지적한 뒤 "좌파적 세계관에 입각해서 학생들에게 민중혁명을 가르치는 의도로 보여진다"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는 "이승만 전 대통령에게 분단의 책임이 있다고 가르치고, 산업화 성공을 자본가의 착취로 가르치고 있다"며 "학생들이 배우면 배울수록 패배감에 사로잡히고 모든 문제를 사회탓, 국가탓으로 하는 국민으로 만든다"고 평가했다.

특히 "북한은 3대 세습 독재국가로, 완전히 실패한 국가인데도 현재 고교 역사교과서를 보면 마치 매우 정상적인 것처럼 서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체사상은 북한의 실정에 맞춰서 주체적으로 수립한 사회주의 사상'이라는 내용이 담긴 비상교육 고교 교과서, '우리식 사회주의를 강화하다'는 단원 제목이 등장하는 두산동아 교과서 등을 구체적으로 거명한 뒤 "분단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사안의 중요도를 고려하지 않은 채 주관적 역사관을 갖고 쓴 표현들이 많다"고 비판했다.

지난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금성출판사의 한국사 교과서에 포함된 내용을 소개하면서 "우리 학생들이 왜 북한의 주체사상을 배워야 하느냐"고 힐난했던 김 대표가 이날 또다시 이 문제를 집중 부각시킨 것은 당·정·청이 공감하고 있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필요성에 대한 의지를 재차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쉐라톤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세계한인회장단 초청 재외동포정책 포럼에서 "우리 미래세대가 긍정적·창의적 사고를 갖고 도전함으로써 우리나라를 발진시키도록 하기 위해서는 역사교과서를 국정 교과서로 전환하는 수 밖에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특히 "김일성 주체사상을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가르치고 있고, 이를 막으려고 하는데 굉장히 어렵다"면서 "우리나라 역사학자 90%를 좌파학자가 점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표는 노동개혁을 비롯한 4대 개혁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중심으로 4대개혁을 위한 온몸을 던지고 있다"면서 "저는 요즘 민주노총과 싸우고 있고, 엄청난 고발을 당하고 있지만 싸워서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 "우리 선배 세대가 먹고 싶은 것도 못 먹고 입고 싶은 것도 못 입고 돈을 모아 우리를 교육시켜 오늘날 우리나라를 이렇게 큰 나라로 만들어놨는데, 우리 세대는 미래세대에 뭔가를 넘겨줘여 한다"며 "그것이 바로 4대 부문 개혁"이라고 덧붙였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