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野 "안싸우면 영원한 죄인"..국정화 저지 '전면투쟁'

입력 2015. 10. 09. 17: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우여해임안·국회의사일정 연계·장외투쟁 등 검토 "與 색깔논쟁 통한 보수층 결집 선거용 전략 의심"

황우여해임안·국회의사일정 연계·장외투쟁 등 검토

"與 색깔논쟁 통한 보수층 결집 선거용 전략 의심"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임형섭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은 9일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에 "모든 수단·방법을 동원해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며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을 검토하는 등 전면적 저지전을 선언했다.

내년 총선, 2017년 대선을 앞두고 진행되는 이념전쟁의 '전초전'에서 밀렸다간 낭패를 볼 수 있다는 위기감에 따라 계파 갈등을 잠시 뒤로 한 채 '역사전쟁'을 대비한 지지층의 총결집에 나선 셈이다.

특히 이번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이 '색깔 논쟁' 유발을 통한 여권의 선거용 전략이라는 의구심 속에 색깔론 프레임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포석도 엿보인다.

그러나 정부여당이 역사교과서의 국정교과서 전환을 강행할 경우 실질적으로 막아낼 수단이 없다는 점에서 내부적으로는 고민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박근혜정권이 국론 통일이라는 해괴한 논리를 앞세워 온 나라를 오히려 분열의 소용돌이로 몰아넣고 있다"며 정부여당을 '국정발목 세력'으로 규정했다.

김 대변인은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두고 이념 논쟁, 색깔 논쟁을 일으키려는 의도도 숨겨있는 게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색깔론으로 덮어씌워 보수층 결집을 꾀하려는 의도라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위험한 음모"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권이 선거를 겨냥해 불순한 의도로 파놓은 함정이라 하더라도 피하거나 결코 물러서지 않고 당당하게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념편향성 발언 논란을 일으킨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의 해임과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거듭 요구했다.

박수현 원내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사회적 합의 없는 일방적 국정화는 역사 쿠데타"라며 역사교과서 국정화 중단을 촉구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트위터 글에서 "청와대는 이미 총·대선 준비를 마쳤다. 이념논쟁, 친박강화, 비박무력화가 동시 진행된다. 노무현 문재인을 공산주의자로 (규정해) 새정치(연합)의 정체성을, 친일 독재 국정역사교과서로 나라의 정체성을 흔들어(대는) 보수 집결책"이라며 "싸우지 않으면 영원한 죄인이 된다"고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박근혜 대통령의 아베 따라하기!"라고까지 했다.

당 지도부는 초강경 기조 속에 정부의 공식발표에 맞춰 황 부총리 해임건의안을 제출하는 방안을 비롯, 구체적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전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해임건의안 제출을 포함, ▲12일 국회 본청 앞 장외집회 개최 ▲법안·예산 등 의사일정과의 연계 ▲외부 시민사회단체 등과의 연대 강화 ▲지도부 1인 시위 진행 등의 방안이 보고됐다.

당 일각에서는 국회 일정 보이콧 및 전면적 장외투쟁 등의 카드도 거론된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야당 간사인 김태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 이번 사안은 국회 전체 의사일정 연계까지 갈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역사교과서 국정화가 법안이 아닌 정부 고시로 이뤄지는 만큼 이를 저지할 구속력 있는 방법이 없다는 게 문제다.

당 핵심 관계자는 "문재인 대표도 매우 강경한 입장지만, 말로 싸우는 것 외에 실제로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아 답답한 측면이 없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새정치연합은 행정예고기간인 20일 동안 여론전에 당력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