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역사 전쟁' 앞에 선 여야의 고민

원선우 기자 입력 2015. 10. 10. 03:05 수정 2015. 10. 10. 11: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는 '국정화는 과거로 회귀' 여론에 부담 野는 '從北 프레임'에 갇히지 않을까 걱정

여야(與野)가 한국사 교과서 문제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내년 총선에 미칠 영향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여당은 '과거 회귀'라는 국정화(國定化) 반대 여론을 우려하고 있고, 야당은 '좌편향 교과서' 옹호로 '종북(從北)' 논란이 불거질까 걱정하고 있다.

새누리당 핵심 관계자는 9일 "현행 교과서에 문제가 많다는 것에 대해선 이견(異見)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 일각에선 "'과거 회귀' '역사 교육의 퇴보' 같은 야당의 비판이 신경 쓰인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국회 교문위 소속의 한 여당 의원은 "국정교과서 체제가 세계적 흐름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에 정부·여당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은 "교과서 국정화가 정치 공세에 악용돼 우리 사회의 또 다른 갈등의 축이 되는 것이 아닌지 걱정된다"면서 "국정화가 아닌 검정 강화가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장외 투쟁까지 거론하고 있는 야당 내부에서도 사실은 강온이 엇갈린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황우여 부총리 해임건의안, 국회 보이콧 및 장외투쟁 등 당력을 최고 수준으로 결집해 국정화를 저지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주류 측의 한 수도권 의원은 "선거를 앞두고 정부·여당이 파놓은 '이념 전쟁'의 함정일지 모른다"며 "'종북을 옹호한다'거나 '민생을 외면하고 장외로 나간다'는 비난을 자초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래서 야당에선 "이념 편향 내용을 바로잡지 말자는 것이 아니다. 국정화의 후진성을 문제 삼는 것"이라는 논리를 펴고 있다. 야당 지도부는 일부 강경파 의원들에게 '설화(舌禍) 경계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