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당정, 오늘 '역사교과서 국정화' 협의..여론전 본격화

입력 2015. 10. 11. 06:01 수정 2015. 10. 11. 09: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류·왜곡 사례집 발간, 세미나·공청회 등도 준비 학부모·학생 등 세대·계층별 맞춤형 홍보전략 수립

오류·왜곡 사례집 발간, 세미나·공청회 등도 준비

학부모·학생 등 세대·계층별 맞춤형 홍보전략 수립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정부와 새누리당은 11일 국회에서 당정 회의를 열어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추진 전략을 논의한다.

이번주 초로 예상되는 교육부의 중·고교 역사교과서 발행체계 개편 발표를 앞두고 의견을 조율하는 동시에 향후 공조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로, 이를 둘러싼 정치권 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이 주재하는 이날 회의에는 지난 8일 발족한 당 역사교과서개선특위의 위원장을 맡은 김을동 최고위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인 신성범 의원과 함께 정부 측에서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당정은 회의에서 역사 교육이 좌파 진영의 이념적 도구나 정치 투쟁의 장으로 이용되고 있다는 인식을 공유하면서 청소년들에게 균형 잡힌 역사의식을 심어주고 국민 대통합을 이루기 위해서는 역사교과서의 '정상화'가 필수적이라는 주장의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여당은 이날 회의를 계기로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당위성을 알리기 위한 대국민 여론전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학부모와 학생 등 세대·계층별로 '맞춤형 전략'에 나서기로 하고 각종 홍보물 제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검인정 교과서의 역사적 사실 왜곡·오류 사례를 모아 정리한 사례집을 발간하고 젊은 세대를 겨냥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용 동영상 제작을 검토하는 것도 이런 의도에서다.

특위는 또 20일간의 '고시' 기간에 각 분야 전문가를 비롯한 각계각층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하기 위해 관련 세미나와 공청회도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역사교과서개선특위 간사인 강은희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부 야권에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현 정권의 이념 편향성 문제를 집중 제기하고 있으나 이는 어불성설"이라면서 "정권과 무관하게 바로 잡을 것은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우리 학생들이 긍정적인 역사관, 희망의 역사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며 "야당의 초당적인 이해와 협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