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與 "좌편향 교과서가 친북 숙주..DJ정부도 국정체제"(종합)

입력 2015. 10. 12. 18: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정교과서 했던 김대중정부도 유신체제냐" 역공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발표 맞춰 여론전 총력

"국정교과서 했던 김대중정부도 유신체제냐" 역공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발표 맞춰 여론전 총력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새누리당은 12일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발표에 맞춰 대국민 여론전에 총력전을 펼쳤다.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석상을 활용해 현행 교과서의 좌편향, 왜곡 사례를 구체적으로 소개하며 현재 검인정 체제에서 국정화 체제로의 전환 필요성을 강력하게 제기했다.

야당이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제출하는 등 해임건의를 추진하는 동시에 교과서 문제를 노동개혁과 내년도 예산안과 연계시키려는 파상공세에 나서자 '국민 통합'이라는 명분을 앞세워 차단에 나섰다.

특히 좌편향 교과서를 '친북 숙주'로 지칭하는 등 자극적 표현까지 동원하고, 김대중 정부에서도 국정 교과서를 발행했다는 점을 들어 새정치민주연합에 역공을 가했다.

이와 함께 국정화를 통해 새롭게 태어날 교과서를 '국민통합을 위한 올바른 역사교과서'로 명명하고, 최고위원회의가 열리는 국회 대표실 벽면 배경 문구도 '이념편향의 역사를 국민통합의 역사로'라는 글로 바꿔 달았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김대중정부 당시 한국사 교과서는 줄곧 국정교과서였는데 국정화가 곧 유신체제로의 회귀라는 야당의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면서 "야당의 주장대로라면 김대중정부도 유신체제였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따졌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표의 여야 대표를 포함한 2+2 회담 제의야말로 역사를 정치권에서 정쟁화하겠다는 의도"라면서 "현 검정체제 하의 역사교과서가 올바른 역사교과서였다면 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야당은) 노동개혁이 개악이라서 반대한다고 하더니 (역사)교과서(문제)와 연계한다고 한다. (역사)교과서를 국정화 하지 않으면 노동개혁 법안을 통과시키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면서 "현재 야당의 주장은 자가당착이고 여론의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을동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실의 오류는 수정이 가능하지만 서술 편향성의 오류는 더 심각하고, 고치기가 어렵다"면서 "현재의 검인정 체제에서는 나쁜 교과서의 관행을 바꿀 묘안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인제 최고위원도 "역사의 여러 사안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그로 인해 편향된 내용이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국민 역량을 결집시키는 데 많은 방해 요소가 돼 역사 교과서에 한해서 국정화를 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우리는 교과서를 '국민통합을 위한 올바른 역사교과서'로 명명키로 했다"면서 "호시탐탐 북한이 가장 바라는 것은 친북과 반국가적 사상으로 대한민국 정체성을 흔들고 국민 분열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좌편향 교과서가 친북 사상을 퍼뜨리는 숙주"라고 비판했다.

한편, 유승민 전 원내대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가 당론이 아니다"라는 자신의 발언이 일부 언론에 실리자 문자 메시지를 통해 "'국정화라는 당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을 받고 저는 '당론인지 아닌지 모른다. 의총에서 당론으로 결정된 기억이 없다'라는 취지로 답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