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朴대통령 "확고한 역사관 없다면 타국 지배받을 수 있어"(종합)

이준기 입력 2015. 10. 13. 15: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들, 올바른 역사교육 통해 자긍심 갖고 자라나야""역사교육 정상화, 국론분열 보단 국민통합 계기돼야"

[이데일리 이준기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대한민국에 대한 확고한 역사관과 자긍심을 심어주는 노력을 우리가 하지 않으면 우리는 문화적으로나 역사적으로 다른 나라의 지배를 받을 수 있다”며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자신의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국 방문에 앞서 열린 긴급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금 세계의 지평은 날로 넓어지고 있고 세계가 하나가 되고 있다. 특히 동북아와 그 주변의 지형 변화가 빠르게 바뀌고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박 대통령이 교육부의 중·고교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전환 추진 결정 이후 공개적으로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힌 건 처음이다. 이처럼 침묵을 지키던 박 대통령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자신의 의지를 밝힌 건 이 문제가 여야 정치권은 물론 학계에까지 ‘이념전쟁’으로 불붙자, 직접 대응을 통해 논란을 완전히 잠재우려는 정면 대응의 성격이 짙다.

특히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이 역사교과서 국정화 결정에 반발하며 원내외 투쟁에 나서면서 이 문제가 자칫 국론을 분열시킬 수 있다는 우려감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과 노동개혁 5대 법안, 경제활성화 법안 등의 처리가 시급한 상황에서 국회가 또다시 공전을 거듭할 경우 자신의 국정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박 대통령은 야권을 향해 “역사교육은 결코 정쟁이나 이념대립에 의서 국민을 가르고 학생들을 나누어서는 안 된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올바른 역사관을 가지고 가치관을 확립해서 나라의 미래를 열어가도록 하는 것은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우리가 필연적으로 해줘야 할 사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나라와 국민경제가 어렵다”며 “국민을 위해 정치권이 불필요한 논란으로 국론분열을 일으키기보다는 올바른 역사교육 정상화를 이루어서 국민통합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더 나아가 “올바른 역사교육을 통해서 우리 아이들이 우리 역사를 바르게 인식하고 올바른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긍심과 자부심을 갖고 자라나도록 가르치는 것은 국가와 국민의 미래를 위해서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특히 통일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우리나라에 대한 올바른 역사관은 매우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미국 방문과 관련, “지난달에 한·중 정상회담과 미·중 정상회담에 이어서 이뤄지고 곧이어 한·일·중 3국 정상회의도 앞둔 매우 중요한 시기에 한반도·동북아의 평화와 협력에 관해 심도 있게 협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며 “특히 북한의 지속적인 핵개발과 전략적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서 양국 간의 공조를 강화하고 범세계적 문제 대응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새로운 분야에서 실질협력 확대를 모색함으로써 한미동맹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대통령은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수석들에게 “우리가 경기 회복의 고삐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노동개혁을 비롯한 4대 개혁과 경제활성화 등 여러 중요한 국정 현안들을 반드시 해내야 한다”며 자신의 방미 기간 중에도 국정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준기 (jeke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