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박 대통령 "국민 갈라선 안 된다"..국정화 지지 표명

조민진 입력 2015. 10. 13. 20: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 대통령 "국민 갈라선 안돼" vs 새정치 "분열 조장"

[앵커]

이런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은 미국 방문을 위한 출국에 앞서 예정에 없던 비서진 회의를 소집해 역사교육이 정쟁이나 이념 대립으로 국민을 갈라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야당은 적반하장이라고 즉각 반발했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출국을 꼭 세 시간 앞두고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박근혜 대통령.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에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 역사교육은 결코 정쟁이나 이념 대립에 의해서 국민들을 가르고 학생들을 나누어서는 안 됩니다.]

정부 검정을 거친 교과서에 사실 오류와 이념적 편향성 논란이 있어선 안 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국정화 추진을 지지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매번 논란이 되는 현안을 던져두고 순방에 나서는 패턴이 반복되고 있다는 지적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정치권이 불필요한 논란으로 국론 분열을 일으켜선 안 된다며 야당도 겨냥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야당을 더욱 자극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역사 교육을 훼손하고 국론 분열을 조장하는 건 대통령 자신이라며, 적반하장의 주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종걸 원내대표/새정치민주연합 : (정부는) 교과서를 국민통합을 위한 올바른 역사교과서로 바꿔 부른다고 했습니다. 참 나쁜 대통령과 참 좋은 잔머리의 꼴불견 조합입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