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문재인 "황교안 자위대 입국 발언..박대통령 사과해야"

최승현 기자 입력 2015.10.15. 13: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정치연합 의원들 "황교안 망국적 발언 규탄" 성명 채택

새정치민주연합이 황교안 국무총리의 ‘자위대 입국 허용’ 발언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15일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규탄성명을 채택했다. 강동원 의원의 ‘대선 개표 조작’ 발언으로 여권의 공세를 받고 있는 새정치연합이 황 총리의 발언을 정치쟁점화하고 있는 것이다.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자위대의 한반도 진주 허용 가능성을 시사한 황교안 국무총리의 망국적 발언을 규탄한다”며 “박 대통령은 황교안 국무총리의 망국적 발언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표명하고 즉각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했다. 또 “박근혜 정권은 이명박 정권부터 시도돼 온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비롯해 일본과 공식·비공식으로 논의되고 있는 모든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새정치연합은 “박근혜 정권과 21세기 친일극우파들이 사활을 걸고 추진하고 있는 역사 쿠데타의 최종 행선지가 드러났다”며 “황 총리의 발언은 재무장을 선언한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진주 가능성을 사실상 공식화한 ’21세기 친일 극우파의 커밍아웃’ 선언”이라고도 했다.

문재인 대표 또한 의총 발언에서 “황 총리의 발언은 일본 자위대의 대한민국 파병 가능성을 사실상 공식화하는 정부 최고위 관계자의 발언으로, 반역사적 반민족적인 망언”이라며 “박 대통령이 직접 명백한 입장을 밝히고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황 총리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새정치연합 강창일 의원으로부터 “한반도에 위기상황이 벌어져 미국이 자위대 파견을 요청하면 거부할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협의를 해서 필요성이 인정된다면 입국을 허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의 사전동의가 없으면 일본 자위대의 입국이 용인되지 않는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도 했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